제주 우도 앞바다서 어선 좌초...승선원 전원 구조
제주 우도 앞바다서 어선 좌초...승선원 전원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호 승선원을 구조중인 서귀포해경 헬기.
A호 승선원을 구조중인 서귀포해경 헬기.

제주 우도 앞바다에서 좌초된 53톤급 어선 A호(구룡포 선적) 승선원 전원 해경에 구조됐다.

22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7분쯤 제주시 우도면 하고수동 인근 해상에서 A호가 좌초돼 구조가 필요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헬기와 경비함정, 연안구조정 등을 급파한 서귀포해경은 소방과 인근 선박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현장에 도착한 서귀포해경 헬기는 이날 오전 10시24분쯤 선원 8명을 전원 구조했다. 

사고 선박에는 경유 등이 적재됐으며, 아직 해양오염 위험은 발생하지 않았다. 

서귀포해경은 좌초 현장에서 사고 어선을 암초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이초(離礁) 작업과 적재된 유류를 옮겨 싣는 중이며, 자세한 사고 경위도 파악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1-07-22 11:32:45
확실히 제주도에선 해경이 일을 잘하네

술쳐먹고 학생들이랑 경찰들만 안패고 다니면 해경이 참 좋을텐데

해경은 바닷가에서 내륙 50미터 안으로 들어오지말락하쟈
11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