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실험실서 여학생 특정부위 몰카 촬영한 20대 실형
대학 실험실서 여학생 특정부위 몰카 촬영한 20대 실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교 실험실에서 특정 신체부위를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과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28)에게 징역 6월을 선고하고, 4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했다고 22일 밝혔다.

피고인 박씨는 지난해 10월9일 오후 5시51분께 제주시 모 피시방에서 청소하고 있던 피해자 A씨의 엉덩이와 다리 부위를 자신의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했다.

또한 8월24일 오후 1시43분께 제주시 모 대학교 실험실 내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피해자 B씨의 상의 안쪽 가슴부위를 몰래 촬영하는 등 10월6일까지 총 12회에 걸쳐 학생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다.

이장욱 부장판사는 "피해자들과의 관계, 범행수법, 횟수, 기간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피해자들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법정에서 사건 범행을 인정하고 있지만 범행이 발각된 이후 여러 정황을 비춰보면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는 지 의문"이라고 실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21-07-24 06:02:04
선생님.... 일상생활로 돌아와주세요
211.***.***.250

서귀포시민 2021-07-22 16:46:31
정신빠진새키허다그네... ㅉ
22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