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서 별사탕 꽃을 피워내는 ‘갯대추’
바닷가에서 별사탕 꽃을 피워내는 ‘갯대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93) 갯대추 [Paliurus ramosissimus (Lour.) Poir.] -갈매나무과-
바닷가에 인접해 자라는 낙엽 관목, 갯대추.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여름이 짙어가는 7월의 막바지에 이번주에는 시원한 바닷가를 배경으로 꽃이 피고 있는 갯대추라는 나무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바닷가에 인접해 자라는 낙엽 관목인데 올해는 이 갯대추의 꽃이 너무나 풍성하게 피어 있습니다.

갯대추.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일본에서도 이 갯대추의 자생지가 10곳도 남지 않은 멸종위기종으로 기록되어 있다고 하는데, 제주에서도 해안도로의 건설과 해안가 근처의 농로 소각 등 여러가지 이유로 자생지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갯대추.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여기서 대추나무의 꽃과 갯대추의 꽃을 비교해 보겠습니다. 정말 갯대추의 꽃과 대추나무의 꽃이 서로 닮아 있습니다.

대추나무의 꽃과 갯대추의 꽃 비교.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국내에 분포하는 갈매나무과(Rhamnaceae) 식물 가운데 가장 날카로운 가시를 가졌으며, 제주도 바닷가에만 분포하는데 동쪽과 서쪽 일부 바닷가에서 자생하고 있습니다. 

갯대추의 앙증맞은 꽃.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갯대추의 작은 꽃을 접사해 보았습니다. 앙증맞은 꽃이 마치 어릴적 설탕을 녹여 만든 별사탕을 닮아 있는 듯 합니다.

꽃이 만개한 갯대추.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제주도의 서쪽 바닷가에서 만난 올해의 갯대추는 꽃이 너무나 많이 피어 있는데 올해는 열매가 많이 달려 풍성한 번식을 하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갯대추의 열매.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가을에 익는 갯대추의 열매도 참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대추나무의 열매같이 동그란 형태가 아니라 아주 작은 삼각형의 컵처럼 생겼습니다. 도감에서는 이를 '도원추형'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도원추형: 거꾸로 된 원뿔과 같은 모양)

해안가의 갯대추. 사진=문성필. ⓒ제주의소리

제주의 해안가 바닷가를 거닐며 날카로운 가시가 달린 작은 나무를 보면 이 갯대추인지 살펴보는 시간도 가지시기를 바라면서 이 무더운 여름과 코로나로 지친 일상에 [제주의소리] 독자분들께 한 줄기 시원한 갯대추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영 아니네 2021-08-01 10:08:44
왜 표시나게 장소가 나옵니가. 씨맬쪽 됩니다.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