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핵 원전과 대권 후보들
[기고] 핵 원전과 대권 후보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3월 11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수소폭발 및 방사능 유출 사고 모습. 사진=KBS 지식채집프로젝트 베짱이 <후쿠시마 원전사고...그 후 8년> 방송 갈무리.

2011년 지금부터 10년 전의 일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당시 정권을 쥐고 있던 민주당의 간(管) 총리는 원전을 일본 국내에서 없애자는 정책을 내놓았다가 결국 총리 자리에서 내몰리게 되었다. 그 뒤에 어마어마한 일본의 전력회사와 이와 담합하는 자민당 정치인들이 있었다.

2011년 8월 자민당 노다 총리가 들어선 일본에서 핵은 다시 고개를 들게 되었다. 원전 폐기에 앞장 선 간(管) 총리를 내몬 핵 재벌들은 노다와 추종자들, 즉 원전을 반대하지 않는 양순한 지도자를 손아귀에 넣고 다시 원전 장사에 열을 올리고 있다. 2010년 말에 원전 건설을 일본과 계약한 베트남, 그리고 2011년 말 원전 수주를 체결한 터키, 그리고 원전을 타진했던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활발하게 원전의 온기를 키워가고 있었다. 나라가 핵발전소 파괴로 방사능 오염이 심각해지는 현실 속에서도, 돈이 되면 모든 짓을 다 하겠다는 핵마피아의 무서운 집념이 묻어난다. 그렇게 혼이 나고, 그래서 원전을 포기한다고 선언하기까지 한 일본은 어느 새 돌변했다. 동경전력을 위시한 핵 재벌에 휘둘리고 있었다. 이런 파탄을 보면서 일본의 불안을 읽었다. 이것을 보면서 한국이 자각하면 좋겠는데, 문재인 정권 이후가 문제다.

우리나라도 사정은 일본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핵 원전을 팔아먹는 것으로 국위를 선양한다고 여기는 지도자가 잠재되어 있다. 중동 아랍에미레이트에 원전을 수주한 후, 그 기술력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한수원은 최근 동유럽의 루마니아와 수출을 시작했고, 주변 터키와 폴란드에도 계약을 성사시키고 있다. 이런 핵의 수호자가 바로 조선일보를 위시한 언론들이다. 10년 전 엄청난 재난이 이웃 국가에서 벌어졌는데, 우리는 지진이 없는 나라이니 안심이라고 문제를 덮어버리고 있다.

그런데 왜 원전에 집착하는가. 사람을 죽이고 대대손손 사람을 못살게 하는 이 원전을 버리지 못할까. 그것은 정치인과 원전 회사 관계자와 에너지 학자의 끈끈한 이익의 카르텔이 있기 때문이다. 핵폭탄으로 망한 기억이 있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의 그 엄청난 고통을 당하면서도 아직도 핵에 집착하는 것을 보면 그 자본의 결속과 정치적 결단이라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가 새삼 느낀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생기고 있다. 정치를 시작하고 첫 대변인에게 정책을 공포한 윤석열이 첫 번째로 원전 핵 활성화를 들고 나섰다. 이뿐만 아니다. 국민의힘에 입당하며 첫 정책을 발표한 최재형이 역시 원전 핵을 들고 나왔다. 새로운 정치적 결단이 ‘원전 핵’이었다는 것은 그 뒤에 큰 정치 후원자가 누군가를 가늠게 하는 일이었다. 윤석열 후보는 후쿠시마에 핵 방사능 오염이 없었다고까지 발언하고 있음을 볼 때, 그 저의가 이해되지 않는가.

허남춘 제주대 국문학과 교수. ⓒ제주의소리

최근 4년간 핵 탈피를 정착시켜 왔고, 우리 삶이 핵으로부터 안전해질 것이란 기대를 했는데, 사정은 그렇지 못하다. 현 정권도 국내 핵 탈피의 기조를 지켰지만, 해외 핵 원전 판매에는 방조했던 과실이 있다. 핵 에너지의 문제를 한국이 너무 소홀히 다루고 있으며, 일본에서 일어났던 사건이 조만간 우리에게도 일어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불안감을 감출 수가 없다. 차기 지도자 그룹들이 한결같이 국내 핵 발전을 들고 나오기 때문이다. 한국의 핵 마피아도 핵 기술력을 지닌 학자들과 결탁하고, 언론을 호위무사로 삼고 드디어 지지율이 높은 야당 정치권과 새로운 판짜기를 시작하고 있다. 위태로운 조국의 핵 기술력을 자랑으로 삼는 것이 정치권과 여론의 동향이어서 안타깝다. 우리도 10년 전 일본처럼 처참해질 수 있음을 기억하자. / 허남춘 제주대 국문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희진 2021-08-16 12:33:47
그럼 다른 대안은 있고?
앞으로 에너지는 더 필요한 시대에 직면하고 있는데
전기차 등 첨단 산업들이 수소생산 이런거 모두가 전기필요하고 태양광 풍력으로 대체될수 있을까 부족한거는 원전외 어떤거가 있냐 지금도 한여름 전기부족해 난린데
부엌칼이 위험하다고 안쓸꺼냐고 ~
기술은 안전한쪽으로 개발해 나가야 하는거지
180.***.***.38

서글픈 2021-08-12 15:26:55
이런 사람이 대학교수라니...어처구니가 없네.
처음부터 원자력발전을 악마로 상정해서 생각을 하니 사리판단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는가?
나는 20대부터 지금까지 40년을 민주당지지자로 살아왔고, 문재인을 찍은 사람이다.

우선 첫째, "핵발전" 이라는 말 자체가 "핵무기"를 연상하게 하는 지극히 편향된 용어를 쓰고 있다.
그러면서 이분은 원자력발전을 줄여서 "원전"이라고 말한다. 둘 중 어느 하나를 택하라.
"핵 원전"은 또 뭐냐?? “원자력발전”의 준말을 “원전”이라고 하면, “핵 발전”의 준말은 “핵전”이라고 해야지...“핵 원전”이 어법에 맞는가? 쯧쯧... 당신 표현대로라면 "핵 핵전"이라고 해야하지 않나? 또 “핵 재벌”은 뭐냐?
가치중립적인 "원자력발전" 또는 "원전"이라고 말해야 한다
116.***.***.119

도민 2021-08-11 15:15:43
제2공항 하자는 서울육지외지투기꾼 놈들은 죄다 원전 찬성하네 ㅉㅉ
도민들이 우습냐?
택도 없다!
223.***.***.5

ㅎㅎ 2021-08-11 14:16:03
교수가 몽땅전문가?제주소리 방향성허고 고튼사름들 원고료받앙 좋으키여.국문과교수민 그시간에 시,수필이런거 지엉 먹엉살라게.도의원이라도 공천받젠햄싱가?
220.***.***.214

0000 2021-08-11 10:04:23
댓글보니
걍 제주에 원전 4개정도 만들자~
동서남북에~하나씩
대신 제주도는 전기료 공짜로 가고
그렇게 좋다는데 제주에 4개정돈 있어야지
물론 제2공항도 만들고
22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