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양쓰레기 몸살 “용역만 남발, 처리난 언제까지”
제주 해양쓰레기 몸살 “용역만 남발, 처리난 언제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 “해양쓰레기처리시설 완공까지 5년 남았는데, 어떻게 할 거냐”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고태순, 임정은, 김경미 의원(왼쪽부터).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고태순, 임정은, 김경미 의원(왼쪽부터). ⓒ제주의소리

제주 바닷가가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지만 제주도 당국이 연구용역만 남발, 실천행정은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27일 제398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도로부터 제주도 해양쓰레기 없는 아름다운 해안 가꾸기 조례에 근거한 제주해양쓰레기 수거·처리 문제해결을 위한 2020~2024년 제주해양쓰레기 관리세부실천계획 연구용역 결과를 보고받았다.

고태순 의원(아라동)제주도내 15개소의 중간집하장 과부하로 인해 처리난이 심각하다사정이 이런데도 수산당국은 용역만 남발하고 있다. 2027년 색달 해양쓰레기 처리시설이 완공되려면 아직도 5년이나 남았다. 이 기간 해양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임정은 의원(대천·중문·예례동)바닷가에 수거하는 폐스티로폼의 부피가 크다 보니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이러한 폐기물에 대해 중간집하장에 전처리 시설확충계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미 의원(비례대표)해양쓰레기 관련한 용역을 남발하는 것 아니냐세부실천방안이 너무 미흡하다. 매번 똑 같은 답변만 반복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양홍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육상 쓰레기와 달리 해양쓰레기는 수거와 처리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용역결과를 토대로 내실 있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심각해지는 바다 오염 문제와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아름다운 해안 가꾸기 위원회를 구성, 운영할 방침이다.

위원회는 정무부지사를 위원장으로 해양·환경·하천 담당 부서장과 민간전문가 등 12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해양쓰레기 관리 시행계획과 청정바다지킴이 운영 등 제주도의 해양쓰레기 발생, 유입, 방제, 저감, 처리 등 주요정책에 대해 심의·자문을 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물고기 2021-08-30 16:53:50
물고기는 지리나 끓여 먹을 수 있지만 그나물에 그밥이니 대책이 안나오지요!
118.***.***.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