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남수 의장 “비자림로 확장 촉구 결의안 상정은 할 것”
좌남수 의장 “비자림로 확장 촉구 결의안 상정은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자림로 지키는 시민모임, 1059명 서명 받고 ‘결의안 폐기’ 진정서 제출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30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를 방문해 고용호 의원 등 26명이 공동 발의한 '비자림로 확포장사업 조기 개설 촉구 결의안'을 폐기해줄 것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좌남수 의장에게 전달했다. ⓒ제주의소리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30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를 방문해 고용호 의원 등 26명이 공동 발의한 '비자림로 확포장사업 조기 개설 촉구 결의안'을 폐기해줄 것을 요청하는 진정서를 좌남수 의장에게 전달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의원 26명이 발의한 비자림로 확·포장 사업 조기개설 촉구 결의안을 폐기해달라는 진정서가 접수됐다. 좌남수 의장은 결의안과 함께 심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며 진정서를 환경도시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는 시민들(이하 시민모임)30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를 방문, 좌남수 의장에게 비자림로 확장공사 촉구 결의안 폐기 및 도의회의 적극적인 갈등해결 노력 촉구진정서를 직접 전달했다. 진정서에는 도민 1059명이 서명했다.

이 자리에서 진정인을 대표한 김순애씨는 피진정인들(도의원 26)은 제주환경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분란과 갈등을 유발하는 조직적 활동으로 규정하며 모욕했다며 의회 차원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김씨는 또 제가 파악한 바로는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지 않고 서명한 분들도 더러 있는 것으로 안다. 피진정인들(도의원 26)의 결의안 작성 및 서명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정치 참여가 요구되는 시대적 요구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되는 것 자체가 제주정치사에 오점을 남기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의장 직권으로 상정 보류시킬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좌남수 의장은 제주의 환경을 지키려는 여러분들의 노고에 고맙게 생각한다. 여러분들의 주장과 노력에 공감하는 도민들도 많다고 말했다.

다만, 본회의 상정 여부에 대해서는 의원 개개인이 헌법기관이다. 상정해서 전체의원들의 뜻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본회의 안건 상정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좌 의장은 오늘 전달받은 진정서도 바로 해당 상임위원회(환경도시위원회)에 회부해 결의안과 함께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제주의 환경을 지키려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분란과 갈등을 유발하는 조직적인 활동으로 폄훼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미안하게 생각한다면서 결의안을 발의한 의원들도 자신의 행동에 정치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도시위원회 안건 심사는 31일 진행되며, 최종 의결절차인 제2차 회의는 97일 열린다.

앞서 성산읍이 지역구인 고용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여·야 의원 25명의 서명을 받고, ‘비자림로 확·포장사업 조기 개설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고 의원 등은 결의안에서 비자림로 확포장은 동부지역 교통량 증가에 따라 편도 1차선인 도로가 협소해 통행불편과 안전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추진하는 주민숙원 사업이라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하지만 반대단체들의 조직적 반대활동보다 도로이용객들의 소리를 청취하고, 지속가능한 제주의 미래를 위해 더 큰 고민을 해 달라거나 지역의 공공사업에 대한 분란과 갈등을 유발하는 조직적 활동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언급해 환경단체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한편 비자림로(대천~송당) 건설공사는 총사업비 242억원을 투입해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에서 금백조로 입구까지 2.9km 구간을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포장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882일 첫 삽을 떴지만, 환경훼손 지적이 제기되면서 닷새 만에 공사가 중단되는 등 3년 넘게 공사 재개와 중지를 반복하고 있다.

현재 환경단체 등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0
도민 2021-09-03 08:38:07
지들이 무슨 자연지킨다 뭐한다 생태계 있다하는데 너네 우리는 생각해 봤냐 사람을 먼저 생각 해봐야지 니들이 뭔데 반대한다 뭐한다 지랄을해 니들 동네나 신경쓰고ㅋㅋㅋㅋ지들은 안다닌다고 빼엑 소리지르지말고 우린 그길을 다니고 너넨 안다니고 그러니까 개발no?개소리 작작
223.***.***.30

제주그린 2021-09-01 11:37:45
진정인 김순애님
저는 구좌읍에서 나고 자란 사람입니다.
환경 보호가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환경보호가 아니지 않습니까.최소한의 파괴로 최대의 효용을 누립시다. 쥐파먹은 그길 다닐때마다 당신들이 원망스럽습니다. 3년이나 걸릴 일입니까?
110.***.***.159

0000 2021-08-31 15:56:50
식목일에 공무원 동원해서 만든 숲이 뭐라고 지킨다 만다 하는건지
저기가 곶자왈 자연림도 아니고 군사정권시절 강제로 심은 삼나무 숲이구만
환경은 뭔 환경 어이가 없네
223.***.***.2

내년 국가부채 천조국 진입 2021-08-31 13:15:18
공항이나 기타 반대전문 인간들!

부디 굶어 돌아가시어 병풍뒤에서 향내 맡기를

간절히 바라노라~~!
211.***.***.61

14***57 아~~ 2021-08-31 12:42:52
너도 14***188 못지않은 개 무식한 호로센끼네~~진작에 알았지만 너랑 188이 놈과 사촌지간 이란 것을 너희 두 농 의 글에서 느끼게 하는구나 길거리에서 모가지가 효수 되기전에 참화해라 그런다고 살려주진 않겠지만 ~^
118.***.***.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