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동북아평화경제협회 ‘남북교류’ 힘 모은다!
제주도의회-동북아평화경제협회 ‘남북교류’ 힘 모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남북교류특위, 9월 중 업무협약 체결 ‘제주형 남북교류 협력사업 발굴’ 맞손
왼쪽부터 강민숙 제주도의회 남북교류특위 위원장, 이해찬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 박원철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왼쪽부터 강민숙 제주도의회 남북교류특위 위원장, 이해찬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 박원철 제주도의회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제주형 남북교류 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사단법인 동북아평화경제협회와 업무협약을 추진한다.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강민숙 남북교류 및 평화협력 지원 특별위원회(이하 남북교류특위) 위원장(비례대표)과 박원철 의원(한림읍)이 지난 8일 오후 이해찬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을 만나 9월 중으로 남북교류 협력사업 발굴과 정보교류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남북 간 경제협력 사업 및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경제협력사업 확대 등 반관반민 차원에서 동북아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지방자치단체들과 업무협약을 통해 사실상 우리나라 남북교류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단체다. 이해찬 전 총리가 이사장을 맡고 있다.

강민숙 위원장과 이해찬 이사장은 이날 성공적인 남북교류 및 평화협력 사업을 추진을 위해 향후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통해 정보공유 및 상호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분위기 조성과 평화 정착에 기여한다는데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특히, 남북교류 여건 조성 시 남북교류 평화협력 관련 정보 공유와 북측과의 협의 및 협상 지원, 대북 인도적 지원 및 개발협력 추진 지원, 남북 기업 간 교류협력 지원, 그 밖의 남북 산업 협력 기반 구축을 위한 사업 등 상호 긴밀히 협력하고 지원하기로 했다.

강민숙 남북교류특위 위원장은 지방자치단체가 남북교류의 사업자로서 법 조항이 마련된 만큼 동아시아평화경제협회와 업무협약을 통해 새로운 남북교류시대에 맞춘 제주형 남북교류 사업들을 발굴, 남북교류를 주도하고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북교류 및 평화협력 지원 특별위원회는 강민숙 위원장을 비롯해 김대진 부위원장, 고은실, 김경미, 이경용, 양병우, 박원철, 현길호, 김장영 의원 등 9명으로 구성됐다.

내년 430일까지 남북교류 및 평화협력 지원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 강화 남북교류 및 평화협력 실천사업 추진 및 민간단체 협력체계 구축 강화 남북교류 및 평화협력 관련 연구, 전문가토론회, 도민아카데미 등 개최 중앙정부, 전국 지방의회, 민간단체와의 교류, 시민참여운동 전개 지원 등 공동협력체계 강화 등의 활동을 전개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귓껏들~~ 2021-09-09 14:04:01
동네일도 잘 돌보지 못하는 인간들이 남북교류라는 개뿔같은 소리나 허고 자빠젔네~~
동네일은 커녕 자기 집안일이나 잘챙겸신가?
권력맛만 알아가지고, 점점 어리버리 정치꾼만 되가는 인간들!!!
112.***.***.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