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자리 맴돌던 태풍 서서히 북상…17일 오전 제주 강타
[날씨] 제자리 맴돌던 태풍 서서히 북상…17일 오전 제주 강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맴돌다 북상하기 시작한 가운데 제주는 추석 연휴를 앞둔 17일이 고비가 될 전망이다. 

태풍이 17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서쪽 약 60km 부근 해상까지 근접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날 아침 출근 시간대 제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시아 일대 위성 영상. 사진=국가기상위성센터 갈무리.

당초 제주 북쪽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전망됐던 태풍은 경로를 남쪽으로 틀어 서귀포 앞바다를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다. 시점 역시 16일 오후 제주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17일 새벽께 제주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됐다.

태풍 찬투는 15일 오전 3시 기준 시속 8km로 제주를 향해 동남동진 하고 있다. 

중심기압 975hPa, 최대풍속 초속 35m, 시속 126km, 강풍반경 280km, 폭풍반경 90km 규모로 강도 ‘강’ 정도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제주는 13일부터 15일 오전 3시까지 한라산 진달래밭 누적 강수량이 678.5mm에 달하는 등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고 있다.

해당 기간 주요지점 누적 강수량 현황은 ▲제주 126.2mm ▲산천단 298.5mm ▲서귀포 328.4mm ▲태풍센터 349.0mm ▲성산 170.6mm ▲가시리 334.5mm ▲고산 82.8mm ▲가파도 124.5mm ▲진달래밭 678.5 ▲한라산남벽 605.5mm ▲추자도 46.0mm 등이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14일 오후 9시 36분께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의 한 주택이 침수돼 배수 지원이 이뤄졌고, 같은 시간 제주시 도련일동 도로 중앙분리대가 쓰러져 안전조치가 이뤄지는 등 호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제14호 태풍 찬투 이동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범섬을 집어삼킬 듯한 성난 파도가 서귀포시 앞바다로 들이닥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범섬을 집어삼킬 듯한 성난 파도가 서귀포시 앞바다로 들이닥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태풍의 영향으로 15일 제주도는 20~80mm(많은 곳 산지 1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내일(16일)은 태풍이 제주에 근접하면서 오후부터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지는 등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어제(14일)까지 제주도해안에는 100~300mm, 산지에는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쏟아졌으며, 추가로 내리는 비가 더해져 산지에는 총 8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기록되는 곳도 있겠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제주는 오늘까지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내일과 모레(17일)는 바람이 강해지면서 초속 12~24m, 순간풍속 초속 40m 이상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에 태풍특보, 제주도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당분간 바람이 초속 12~2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7.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당분간 제주도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면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갯바위를 넘는 곳이 있겠고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태풍 영향으로 내일과 모레 제주도해안에는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는 시간과 만조 시기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겠다.

모레까지 강한 바람과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항공기와 여객선이 지연되거나 결항되는 등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기 또는 선박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겠다.

14일 오후 태풍을 피해 서귀포항에 정박한 선박들. ⓒ제주의소리
14일 오후 태풍을 피해 서귀포항에 정박한 선박들. ⓒ제주의소리
태풍을 피하기 위해 제주 서귀포항에 정박한 어선들. ⓒ제주의소리
태풍을 피하기 위해 제주 서귀포항에 정박한 어선들. ⓒ제주의소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조심히 2021-09-16 14:45:20
아무 피해도 주지말고 조용히 비 바람만 조금 불다가 가렴...
태풍이 아니여도 지금 다들 지쳤어
175.***.***.204

제주폼사 2021-09-15 12:04:54
찬투는 15일 오후 부터 온대성 저기압으로 약화 될것이며, 제주를 지나는 17일 소멸 될것이다.
약화 되었다고 하지만, 이틀간의 호우로 비피해가 발생한 제주는, 앞으로도 많은비가 내릴것으로 보이니,
저지대나 농가에서는 비 피해 예방에 힘써야 할것이다.
12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