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화북천 하류로 오수가?…“냄새 나서 못 살겠다” 분통
제주 화북천 하류로 오수가?…“냄새 나서 못 살겠다” 분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의소리] 화북천 바닥 파보니 기름·슬러지 가득…“폭우 때마다 오수 흘러” 주장

제주시 화북중계펌프장 바로 아래 화북천 하류와 바다가 만나는 지점에 설치된 우수박스에서 오수가 흘러나와 곤을마을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해당 장소는 제주도 상하수도본부가 시행하는 제주시 화북중계펌프장 월류수 처리시설 설치사업을 두고 지역주민과 도 상하수도본부 간 갈등이 빚어진 곳으로 오수처리 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곳입니다. 

마을 주민의 급한 연락을 받고 [제주의소리]가 15일 오전 11시께 현장을 취재한 결과 많은 비가 쏟아지며 수량이 늘어난 우수박스 입구에는 비릿한 냄새와 함께 거품 낀 혼탁한 물이 가득해 바닥이 보이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우수박스 바로 옆 땅을 막대기로 5cm 남짓 걷어내자 시커먼 슬러지가 드러나고 기름이 둥둥 떠다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조금 떨어진 곳을 걷어내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습니다. 

물길이 닿는 바위 사이에는 오수로 인한 거품이 가득했고 하천과 맞닿는 바다에선 정체불명의 시커먼 색을 띤 파도가 일렁이고 있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화북천과 바다가 맞닿는 곳에 설치된 우수박스에서 오수가 흘러나와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우수박스 바로 앞 물은 거품이 낀 채 알수없는 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바람에 밀려 바위 사이에 모인 거품 모습입니다. ⓒ제주의소리

49년간 곤을마을에서 살아왔다는 변민철 씨는 “화북중계펌프장이 생긴 이후부터 수십 년 동안 오수가 유입되며 악취에 시달리는 등 고통받고 있다”며 “지금은 좀 나아진 편이고 비가 많이 올 때면 상태는 더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화북중계펌프장에서 비가 올 때마다 오수가 정화되지 않고 흘러들어 화북천 하류와 바다가 썩어가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행정당국이 비가 올 때 처리용량이 넘칠 경우 빗물과 섞인 오수를 그대로 바다로 흘려 보내왔다는 것입니다. 

이어 “파도 색깔이 다른 곳하고 비교했을 때 다른 모습이지 않나”라고 되물으며 “여기(우수박스)서 나온 오수와 슬러지가 바다로 흘러가니 파도가 칠 때마다 가라앉았던 것들이 떠올라 시커먼 색을 띤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릴 때만 해도 여기서 해수욕도 즐길 수 있었고 바로 위 용천수에서 나오는 물을 마실 수도 있었다”며 “그런데 지금은 바다에 오수가 흘러들면서 썩어 문드러져 이곳에서 살 수 없을 지경이다. 행정은 늘 묵묵부답이다”라고 하소연했습니다.

현장을 둘러보고 있는 취재기자를 보고 다가온 주민 강신옥 씨는 “창문을 닫아도 냄새가 들어오니 피할 수도 없고 정말 곤욕이다”라며 “지금처럼 물이 더러운 것은 현장에서 이렇게 증명할 수라도 있지 냄새는 증명할 길이 없으니 너무 화가 난다”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취재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나온 장창수 곤을동청정지역만들기대책위원회 간사는 “지금 현장을 보셨으니 알 텐데 이렇게 비가 올 때면 오수가 흘러넘친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비가 올 때마다 펌프장에서 오수를 흘려보내면서 월류수 설치 사업을 위한 주민설명회 때 빗물에 섞인 담배꽁초 등 쓰레기를 처리해 하천으로 방류하는 목적이라고 이야기한 것은 주민 기만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제주의소리
현장에서 막대기를 통해 우수박스 인근 땅을 걷어내니 오랜 기간 쌓인 듯한 시커먼 슬러지와 물 위를 떠다니는 기름이 나타났습니다.ⓒ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또 다른 곳을 걷어내도 상황은 마찬가지 였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 화북중계펌프장 월류수 처리시설 설치 고시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강우 시 화북중계펌프장 시설용량을 초과하는 하수의 처리를 위한 월류수 처리시설을 설치해 악취민원 해소 및 방류 해역 수질 환경 보전을 통한 지역주민의 생활편의 도모’가 목적입니다. 

고시된 내용과 같이 주민들은 해당 사업이 간단한 쓰레기를 처리하는 사업이 아니라 펌프장 용량을 초과하는 오수를 처리하는 시설이라고 주장한 것입니다.

장 간사는 “2015년에 상하수도본부가 하수와 우수를 분리하는 149억 원짜리 사업을 추진했는데 또 사업하는 것은 말이 안 되잖나”라고 되물으며 “결국 빗물을 여과해 흘려보내는 것이 아니라 간이공공하수처리시설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도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해당 우수박스가 우수와 오수가 합쳐진 합류식 관로라서 오수가 일부 흘러갈 때가 있다”며 “비가 많이 올 때 화북중계펌프장에서 처리하지 못하는 오수가 월류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수와 우수가 가운데 벽을 두고 함께 흐르는 하나의 관로에 비가 많이 내리면서 우수가 오수관로로 넘치면서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우수가 넘치면서 오수의 총량을 늘리게 되면 펌프장 처리 용량 한계를 초과하게 되고, 이에 따라 처리 한계를 넘어선 오수 일부가 다시 우수 관로로 월류한다는 것입니다.

이어 “몇 시간 동안 집중호우가 내릴 때 오수가 월류되는 것은 화북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으로 부득이하게 벌어지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오수는 우수박스를 흐르는 물 전체의 10% 남짓인 데다 방류수 수질검사를 해보면 빗물이 섞여 있어 생활하수 농도와 큰 차이가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우수박스 주변에 쌓은 슬러지와 기름에 대해선 “아무래도 오래되다 보니 모래나 진흙같은 것들이 퇴적되면서 그렇게 보이는 것 같다”며 “수질검사에서 큰 이상은 없지만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월류수 처리시설 공사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월류수 처리시설과 관련해선 “이렇게 오수가 조금씩 흘러가며 주민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어 이를 줄이기 위해 월류수 처리시설을 설치하려는 것”이라면서 “가장 좋은 것은 관로를 분리식으로 만들고 펌프장과 하수처리장과 연계된 시스템 전체를 증설, 손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지금과 같은 월류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로 자체를 바꾸고 하수처리장 처리 용량을 늘려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상하수도본부 관계자는 “지금 당장 펌프장이나 하수처리장 증설을 할 수 없으니 단기적 방편으로 설치하는 것”이라며 “오염을 줄이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주의소리
우수박스 위쪽 용천수가 흘러나오는 화북천에서는 깨끗한 물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우수박스에서 나온 물은 곧장 바다로 흘러가게 됩니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2

곰돌이 2021-09-17 13:38:26
오수펌핑장이야기들으시오
정상적으로 펌핑 하는것도아니고
비가올려고하면주민들몰래역세수관으로펑핑하는것이정상이라고생각해요
오수펌핑장님내용알고싶으면
지금제주환경일보기사보아라
뭘알고이야기해라
도의회때상하수도본부장다시인하였다
또한 도민의대표하는도의회에서
불법 메립한하천복원하라고의결되었다
잘알고이야기해라
중계펌프장은하수를중계하는곳이지
하수처리하는곳이아니다
잘알고글올리거라
용심나점쩌
요망진첵했당병신되엄신게
바보랑되지말라
223.***.***.179

오수펌핑장~ 2021-09-17 12:49:47
도내에 오수펌핑장이 여러곳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직 까지도 우, 오수가 분류되지 않은 지역이 많은 실정으로 비가 많이 내리면 어차피 우수도 오수관으로 유입될 수 밖에 없고 한정된 용량을 펌핑하는 펌핑장에서는 오버되는 양을 하천이나 바다로 흘려보내는 게 반복되왔다.
이걸 해결하려면 도내 전지역을 우, 오수관 분리처리를 해야 하는데 수천억원의 예산이 소요되어 단계적으로 해나가고 있다 한다.
물론 발생되는 오수를 전량 정화처리하는 게 당연한 일이지만 어느 지역이든 오수처리장이 들어서거나 확장하려면 반대하는 이중적 모습을 보이고 있어 쉽지않은 문제다.
그렇게 싫으면 밥도 먹지말고 똥도 싸지 말던가 자기네 오수는 자기네 집에서 각자 처리해야 할 것이다.
화북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얘기다.
211.***.***.86


멋대로해라 2021-09-17 10:23:37
[7777님] 제대로 알고 답변 다시는 건지요?! 사건의 전말은 뭔가 알고 계세요??
1. 애초에 펌프장 설립이 잘못되었다. (하지만, 화북주민들은 정확한 행정을 몰랐었고, 참고 수십년 견딤)
2. 월류수 처리장 시설 (상하수도본부 에서, 금산마을회 쪽을 중심으로 어르신들에게 거짓말 설명을 함)
3. 금산마을회 정기총회때 그누구도 찬반투표를 진행한적이 없음. (참석자 다른기사 인터뷰에서도 나옴)
(마을회 쪽에서 상하수도본부에 거수 투표 하고 찬성의결 되었다고 거짓함.)
4. 월류수 처리시설을 우수관련 으로 , 사업진행 하였는데.. 대책위원회 및 주민들의 강한 반대로
차츰, 진실이 드러남.. (문서에 간이 공공하수 처리시설 명시됨...<--담당 공무원 아니라고 거짓말 했었음)
1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