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오전 7시 전후 제주 출근길 최근접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오전 7시 전후 제주 출근길 최근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4시 기준 한반도 일대 기상 위성 영상.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와 근접해 있다. ⓒ기상청.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와 가까워지면서 곳곳에 강한 바람과 함께 빗줄기가 굵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17일 오전 3시 기준 서귀포에서 서남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해상에서 시속 15km 속도로 동북진하고 있다. 

현재까지는 이전 예보와 같은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80hPa에 최대풍속은 초속 29m, 시속 104km 수준이다. 강풍반경은 280km 수준이며, 폭풍반경은 약 90km다. 

‘중’ 강도인 태풍은 출근 시간대인 오전 6~7시쯤 서귀포 동남쪽 약 40km 인근을 통과해 제주에 최근접한 뒤 오전 9시쯤 서귀포 동쪽 약 80km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17일 오전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과 여객선 운항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17일 오전 4시10분쯤 제주시 오라동 삼오교 실시간 하천 영상.
17일 오전 4시10분쯤 제주시 탐라문화광장 산지천 하천 모습.

제주는 지난 13일부터 태풍 찬투의 영향을 받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오기 시작한 13일 0시부터 17일 오전 3시까지 진달래밭 누적강수량은 1072.5mm에 달한다. 한라산남벽은 904.5mm, 윗세오름 860.5mm 등이다. 

제주 전역과 제주도전해상 등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17일 오전 내내 제주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된다. 

예상강수량은 17일 하루 50~100mm 정도며, 많은 곳은 1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리겠다. 

지난 16일 오후 7시44분 접수된 가로등 파손 신고 이후 17일 오전 4시까지 다행히 추가적인 태풍 피해 신고는 소방당국에 접수되지 않고 있다. 

다만, 많은 비가 내려 날이 밝으면 농경지 침수 등 피해 신고가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산간을 중심으로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주요 하천 수위도 높아졌지만, 아직까진 범람 등 피해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17일 오전 4시 기준 태풍 찬투 예상 이동경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