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태풍에 명절 앞둬 엎친 데 덮친 ‘제주 전통시장’ 울상
코로나에 태풍에 명절 앞둬 엎친 데 덮친 ‘제주 전통시장’ 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현장] 명절 연휴 하루 전 제주시오일시장, 동문시장 방문객 감소 확연

“코로나 때문에 가뜩이나 발길이 줄었는데, 명절 전날에 태풍이 와버렸으니….”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서 15년간 과일을 판매한 김모 씨는 멈추지 않는 빗소리가 속상한 듯 혼잣말을 내뱉었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제주에 가장 근접한 17일, 이날은 제주시민속오일시장과 표선오일시장이 열리는 날이다. 토요일까지 포함하면 닷새 추석 연휴를 앞둔 말 그대로 ‘대목’이나, 태풍 경로와 겹치면서 이날 오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은 한산한 분위기였다.

ⓒ제주의소리
17일 오전 10시경 제주시민속오일시장 정문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태풍이 상륙한 17일이 장날과 겹치자 오일시장 일부 점포들은 아예 문을 닫았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오일시장 골목. ⓒ제주의소리

평소 같으면 빈자리를 찾기 힘든 주차장은 여유를 보였고, 아케이드를 타고 내려오는 빗물을 막기 위해 점포들은 비닐을 설치했다. 시간이 조금씩 흐르면서 하나둘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했지만, 화창한 날 북적거림과는 거리가 멀었다. 비바람은 새벽보다 줄어들었지만 간헐적으로 내리는 소나기에 바닥이 흥건해지기도 했다.

과일 상인 김모 씨는 “명절 전날 대목이면 아침 7시부터 사람들이 몰려오는데, 오늘은 어떤가 보시라. 한산하다”면서 “오후가 되면 비가 잠잠해진다고 하니 조금 더 기다려 봐야겠다”고 밝혔다. 

손자 손을 잡고 시장을 찾은 노형동 주민 고모씨는 “추석 동안 가족과 함께 먹을 과일을 사러왔다”면서 “이전 같으면 대식구가 모였겠지만,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직계 가족만 간단히 모일 예정이다. 어려움을 잘 이겨내자고 서로 격려하며 추석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제주의소리
과일을 구매하는 고객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수산물 점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태풍이 지나는 17일 낮 시간에도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는 간간이 비가 쏟아졌다. ⓒ제주의소리

도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이 빠지지 않고 들리는 동문시장 역시 태풍의 영향을 받았다. 입구와 가까운 점포는 오전 11시가 넘어도 문을 닫았고, 다른 점포들도 그제야 하나둘 영업을 시작하는 듯 보였다. 평소라면 돌바닥을 드러냈을 산지천은 한라산에서부터 쏟아진 빗물을 품고 가득 찼다. 동문시장 입구에 자리잡은 야시장 점포들은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모든 점포를 철수했다.

동문수산시장 상인 김모 씨는 “태풍 소식에 택배 회사들이 월요일인 15일에 접수를 마감해버렸다. 그래서 주문을 받아도 보낼 수 없었다. 강풍 때문에 배가 못 뜨니 생물이 들어오지 않았다. 이래저래 물건을 받고 보내는 일이 차질을 빚었다”면서 “명절 전 일주일이 시장에서는 대목인데, 올해는 예년과 달랐다. 평소보다 30% 정도 매출이 줄어든 것 같다. 오늘도 명절 대목이 아니면 일찌감치 문을 닫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수산시장을 포함해 다른 시장 모두 명절 당일을 제외하고는 전체 연휴 기간 동안 정상 영업을 할 예정이니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제주의소리
물이 가득 흐르는 산지천 상류의 남수각 하천.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점포를 철수한 동문재래야시장.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평소보다 많이 한산한 동문수산시장 풍경.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평소 같으면 추석 제수용품을 구하는 시민들이나 특산품을 사러 나온 관광객들로 붐볐지만 17일 태풍이 거쳐간 제주동문시장은 매우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바당조아 2021-09-18 06:12:51
수족관에서 나온 전어는 14마리 였는데, 마지막 썰때는 12마리 분명히 두마리 적었음, 저도 특급호텔 요리사로 일했던 경험이 있음. 재래시장 위생이 호텔급을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인 것 조차 되지않음. 너무 더럽고 상인들이 이해가 안됨, 어떻게 저런 마인드로 장사를 하는지.
106.***.***.182

바당조아 2021-09-18 06:08:05
동문시장에서 겪었던 기분나뿐 기억
첫째 회를 살려고 어떤 횟집에 가서 활어를 잡아달라고 하니 저울에 무게를 다는데 무게를 숙이기 위해 손으로 생선을 잡고 누르면서 자기가 생선무게를 조절하길래 정확하게 무게를 다시 달아주세요 했더니 하는 말 안팔아 씨발, 꺼져 하면서 손님에게 죽일기세로 말함.
둘째는 전어가 일찍 나왔길래 시장을 둘러 보는데 모생선가게 사장님이 바로 싱싱한 전어회를 썰어 준다고 해서 사겠다고하니 바로 말을 바꿔 포장된거 사시라고 금방했다고 하는데, 나는 싱싱한것을 썰어준다고 해서 사는것이라고 했더니 갑자기 궁시렁하면서 손님에게 말을함
가장 어이가 없는 것은 회를 썰면서 1차2차 도마를 다르게 쓰고 해야하는데 그렇지 않음, 생선물기를 제거하는데 도마 닦았던 더러운 행주를 사용, 그리고 수족관에
106.***.***.182

안사요 2021-09-17 22:52:51
재래시장에 가면
나이드신분이나 주부구단정도 되어야 저렴하게 살수있다
젊은사람이 가는경우 가격을 후려친다
정가에 판다고해도 시장에서 기대하는 덤 이라는것은 없다
가격도 싸지않다 재래시장에 들렀다가 마트에가게되면 아 당했구나 라는 생각만 든다
젊은사람이라면 마트가 더 싸다
음식들 특히 족발 수육등 언제 만든건지 알수가없다
낮동안 냉장도 안하고 길에 전시해놨다가 파장땐 냉장고로 들어가고 다음날 또 꺼내놓는다
먹고 탈안나면 다행이고 탈이 난다고해도 관광객이나 자주 가지않는사람은 어디서샀는지 기억을못해서 보상받기도힘들다
주차요금 받는곳도있다
카드도 안된다
불친절은 덤이다 인상쓰고 욕안하는게 다행
그냥 마트가 최고다
118.***.***.40

실망 2021-09-17 16:07:53
오일장 상인들도 현실에 맞게 변화해야 합니다
동문시장도 그렇고 카드결재 안되고
세금은 제대로 냄신가 마씸 죽어진다고 하지만
말고 좀 바껴봅시다
211.***.***.166

정말 2021-09-17 15:27:07
설마 태풍때문에 도민들이 가지 않을까요,,
전통시장 상인들만 모르고 도민들은 다 압니다
제발 목불견첩 하지마시고 변하시기 바랍니다.
106.***.***.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