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피눈물로 지은 제주 알뜨르비행장, 앞뒤 다른 국방부
주민 피눈물로 지은 제주 알뜨르비행장, 앞뒤 다른 국방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뜨르, 이제 평화대공원으로] (상) 일제 토지 강제 수용...국방부, 주민 불하 대신 외지인 매각
제주 알뜨르비행장 부지에 평화대공원을 만든다는 계획이 나온 지도 16년이 지났다. 쉽게 땅을 내놓을 수 없다는 국방부와의 밀고 당기기 속에 최근 변화가 포착되고 있다. ‘무상사용 허가’ 근거를 담은 관련 법 개정 추진에 이어, 국방부·제주도·대정주민 등이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도 곧 추진될 예정이다. [제주의소리]는 알뜨르비행장, 그리고 제주평화대공원의 지난 과정과 향후 과제를 두 차례로 나눠 다뤄본다. [편집자 주]
알뜨르비행장에 남아있는 격납고 뒤로 한라산이 보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알뜨르비행장의 역사는 일제강점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약 20만㎡(약 6만평) 규모의 불시착륙장으로 시작해 중일전쟁이 발발하고, 태평양전쟁까지 번지면서 비행장은 점점 면적을 넓혀 갔다. 

조성윤 전 제주대 사회학과 교수는 2012년 논문 ‘알뜨르 비행장 :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을 발표했다.

논문에는 1933년 8월 1일 나가사키 지역에 있는 사세보진수부 사령관이 해군대신에게 보낸 문서를 소개한다. 대정면 상모리와 하모리의 토지 6만242평(19만9147㎡)을 1932년 8월 9일부터 1933년 3월 10일까지 매입했다는 내용이다. 이를 근거로 알뜨르비행장 공사는 토지 매입이 끝난 1933년 이후에 시작됐다고 짐작할 수 있다.

일본군이 태평양전쟁 당시 사용한 연습용 비행기 아카톰보. 사진=제주문화예술재단. 
일본군이 작성한 제주도 대정면 모슬포 부근도. 사진=일본방위연구소 도서관, 조성윤 논문 ‘알뜨르 비행장 :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

일제는 1936년 11월 15일부터 1937년 2월 26일까지 알뜨르 인근 토지 48만6800㎡(14만7257평)을 추가 매입한다. 비용은 2만7582원77전이다. 1937년은 중일전쟁이 발발한 시기로, 알뜨르비행장을 거쳐 중국 난징을 폭격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태평양전쟁 시기 들어 또 다시 확장 공사를 추진했는데, 그 면적이 220만㎡(66만5602평)에 달한다. 이전 두 차례에 걸쳐 조성한 비행장 면적보다 넓다. 전쟁이 끝난 후 일본군이 미군에 제출한 진해경비부 인도목록을 보면 ‘제주도 항공기지 토지’ 면적을 220만㎡로 명시해 놓고 있다. 비행장(120만㎡), 유도로(10만㎡), 터널(5만7000㎡) 같은 시설은 별도로 포함돼 있다. 전쟁 말기 일본군이 알뜨르 일대에 벌여놓은 광기를 짐작할 만 하다.

3차에 걸친 알뜨르비행장 조성·확장은 일제의 강압에 의해 이뤄졌다고 봐도 무방하다. 조성윤 교수는 2차 확장에 해당하는 중일전쟁 당시 토지 매입 상황을 설명하며 “물론 최소한의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돼 있지만, 사람들이 살고 있는 마을과 농경지를 3달 10일 만에 모두 매입했다고 하는데, 이처럼 신속한 매입은 경찰의 입회하에 일방적 강제적인 방법을 동원하지 않고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군이 작성해 미군에게 제출한 알뜨르비행장(제주도 항공기지) 관련 자료. 사진=아시아역사자료센터, 일본방위연구소 도서관, 조성윤 논문 ‘알뜨르 비행장 :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

일본군의 강압적인 수용으로 마을 주민들은 삶의 터전을 잃어야만 했다. 확장 공사에 강제 동원되는 피해까지 겪어야 했다. 더욱 안타까운 사실은 해방 이후 토지가 주민에게 돌아가지 않고 그대로 국가에 귀속됐다는 점이다.  

지난 8월 3일 제주도의회에서 열린 ‘알뜨르·송악산 일대 평화벨트 조성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박찬식 소장(제주와미래연구원 제주역사연구소)은 주제 발표에 나섰다.

박찬식 소장은 “알뜨르비행장 토지는 미군정 시기와 대한민국 정부 수립 과정에서 국방부가 소유·관리했다”면서 “한국전쟁 때는 훈련소와 포로수용소가 들어섰고, 이후 공군의 비행훈련장으로 활용됐다. 그리고 지금까지 주민들은 국방부와 임대 계약을 맺어 매년 소작료를 내며 농사를 짓고 있다”고 밝혔다.

1987년 노태우 대통령 후보는 알뜨르 경작지를 주민에게 불하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당시 대정 주민들은 환영 의사를 밝혔지만, 공약은 공약(空約)으로 끝나버렸다. 오히려 1년 뒤 국방부가 일대 651만2396㎡(197만평) 부지에 군사기지와 비행장을 설치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주민 뿐만 아니라 도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 계획은 실현되지 않았으나 1999년 비상공수훈련 시도를 비롯해 활주로 공사, 수송 훈련, 남부탐색구조부대 추진 등을 통해 활용 가능성을 남겨뒀다.

2005년 알뜨르비행장에 설치됐던 공군 제8546 부대의 경고문.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이런 와중에 일본이 항공기지를 위해 강제 수용한 알뜨르 인근 토지를 국방부가 지난 1984년 외지인에게 팔아넘긴 사실이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밝혀졌다. 면적은 2만㎡에 이른다.  본래 땅 주인이었던 대정 주민들이 지금은 외지인에게 임대료를 지불하며 농사를 짓고 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근거 자료가 없어 토지 매각의 경위를 알기 어렵다는 태도다. ‘대체 부지 제공’, ‘국방 우선’ 등을 이유로 무상 양여를 계속 거부해온 국방부의 입장이 앞뒤가 맞지 않다는 지적은 이 때문이다. / (하)편은 22일자에 이어집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6
한포니 2021-09-22 14:28:24
#오늘 아침에 제주공항 사람 넘 많아요#코로나와 같은 전염병엔 좀 분산되었으면#제주 귀성할 때도 긴 택시 줄로 20분 이상 지체#안전하고 쾌적하고 덜 붐비며 제주 오가고 싶습니다 ㅠㅠ
223.***.***.122

한포니 2021-09-22 13:15:19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면적이 제주도의 1/2도 안됩니다. 처음에 있었던 바야르바르 국제공항이 대구공항 등처럼 군공항으로 대체되고, 1981년에 허브공항인 창이공항이 들어선 것 같습니다. 찾아보니, 싱가포르의 국제공항으로 런던 히스로 공항과 마찬가지로 세계적인 국제공항임에도 공식 명칭에 'International'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하네요. 어차피 이 공항에는 국내선이 아예 존재할 수 없기 때문에 창이국제공항으로 흔히 불린다고 합니다!!!
218.***.***.182

성산 투기꾼 박멸 2021-09-22 08:01:00
남원 표선 조천 구좌 및
서귀포 동지역은
(효돈 영천 동홍 서홍 신시가지 중문)
정석비행장 활용으로 이미 대세가
굳혀졌다.

무산된 성산공항 집착말고,
진정한 서귀포 신공항 추진해서,
남조로 확장 조기개통!

서귀포-정석공항-구좌
직선도로 개통!
시급히 추진해주시기 바랍니다.

이기적인 성산투기꾼들이
새로운 대안 논의 못하게 발목잡네
어휴 말로만 서귀포시 발전
속으로는 성산 땅값 유지해달라 징징

제주공항 첨단화 추진 및 정석비행장
보조공항으로 서귀포신공항 추진!
투 트랙이 정답!

수몰위기 난산 신산 온평을
공항수혜지역으로 탈바꿈! 성산투기꾼 폭망!
39.***.***.188

한포니 2021-09-22 04:21:41
대한민국 국민과 외국인이 이용하는 공항이죠!!! 이분들의 안전이 그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누가 대통령이 되고, 누가 정치 권력을 획득하는 것과는 아무런 관련 없습니다. 성산과 동쪽으로 들어오고 싶은 국민과 외국인 등에겐 그리 해야죠!!! 제주도 면적은 18만 헥타르 이상이고, 싱가포르는 7만2천 헥타르 안됩니다. 제주도가 2배 이상으로 더 넓어요. 그래도 하브공항인 창이공항 포함해서 도시국가인 싱가포르에서는 공항 4개나 된다고 합니다. 제주도 안 낙후된 곳 개발에 배 아파하고 반대하지 마세요!!! 그러다가 벌 받아요!!! 심보 나쁘다고 주변에서 다 말하고 있어요!!!
180.***.***.41

성산 투기꾼 박멸 2021-09-21 08:07:31
남원 표선 조천 구좌 및
서귀포 동지역은
(효돈 영천 동홍 서홍 신시가지 중문)
정석비행장 활용으로 이미 대세가
굳혀졌다.

무산된 성산공항 집착말고,
진정한 서귀포 신공항 추진해서,
남조로 확장 조기개통!

서귀포-정석공항-구좌
직선도로 개통!
시급히 추진해주시기 바랍니다.

이기적인 성산투기꾼들이
새로운 대안 논의 못하게 발목잡네
어휴 말로만 서귀포시 발전
속으로는 성산 땅값 유지해달라 징징

제주공항 첨단화 추진 및 정석비행장
보조공항으로 서귀포신공항 추진!
투 트랙이 정답!

수몰위기 난산 신산 온평을
공항수혜지역으로 탈바꿈! 성산투기꾼 폭망!
39.***.***.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