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날 제주 공장서 큰불…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추석날 제주 공장서 큰불…다행히 인명피해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추석 당일인 21일 오후 5시 58분께 제주시 조천읍 와산리의 한 포장 용기 제조공장에서 큰불이 발생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한가위 명절날 제주의 한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1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58분께 제주시 조천읍 와산리의 한 포장 용기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인근 주민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오후 6시 12분께 현장에 도착한 뒤 화재를 진압하는 한편 불이 번질 것을 우려해 관할 소방서 전 직원을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당국은 90여 명의 인력과 30여 대의 장비를 투입해 오후 6시 43분께 초진 완료한 뒤 잔여 불씨를 제거하는 등 오후 7시 21분께 완진하고 내부 조사에 나섰다. 

해당 공장은 3개동, 연면적 3270㎡ 규모의 포장용 플라스틱 용기 생산 공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플라스틱 등이 불에 타며 발생한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으면서 90여 건에 달하는 동일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다행히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으며 공장 1개동 내부가 전소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추석 당일인 21일 오후 5시 58분께 제주시 조천읍 와산리의 한 포장 용기 제조공장에서 큰불이 발생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이날 화재로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으면서 90여 건에 달하는 동일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이날 화재로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으면서 90여 건에 달하는 동일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살수차를 이용해 화재를 진압 중인 소방대원. 사진=제주소방안전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