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 “道 기후위기 극복 구체적 계획 마련” 촉구
정의당 제주 “道 기후위기 극복 구체적 계획 마련”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24일 오후 1시 5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후위기 극복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정의당 제주도당은 24일 오후 1시 5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후위기 극복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정의당 제주도당이 24일 오후 1시5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후위기 극복계획 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는 기후변화의 직접적인 영향을 고스란히 받는 만큼 다른 지역보다 한발 앞서 현실 가능한 실천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정의당 제주도당은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이상 상승하면 안 된다는 의미를 담아 오후 1시5분에 기자회견을 열었다.

고은실 도당위원장은 회견문 낭독에 앞서 “제주는 이미 기후위기가 많이 심각하다고 느낀다. 바다가 황폐해졌고 한라산 구상나무가 죽어가고 있다”며 “탄소배출을 억제하겠다면서 탄소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제2공항은 백지화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백지화돼야 할 제2공항은 국토부가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확정안에 포함됐다”며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반려된 것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잘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회견문 낭독을 통해 도당은 “기후위기는 더 이상 먼 미래가 아니다.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폭염과 산불, 홍수 등 재난이 발생하고 있다”며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산업화 이전 지구 온도보다 1.5도 상승하는 시점이 2040년이라고 발표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5도는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 최후 방어선이다. 이를 넘어선다면 각종 기후재난이 잦아질 것”이라며 “빨리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다. 제주도 역시 예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제주는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암반이 흰색으로 변하는 갯녹음 현상이 확산돼 해조류와 어패류가 사라지고 있다”며 “한라산 구상나무가 사라지는 등 침엽수 면적이 줄어들고 이상기온은 늘어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탄소없는 섬을 선언하고 2030년까지 도내 전력 생산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해 탄소 배출 제로(0)를 만들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선언 당시인 2015년보다 지금 더 많은 탄소를 배출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도당은 선언에 모순되는 개발, 토건 사업도 계속되고 있다며 제2공항과 비자림로 공사 등을 대표 탄소배출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중단, 폐쇄 ▲무분별한 신공항 건설계획 철회 ▲2030년 온실가스 50% 감축, 재생에너지 발전 50% 증가 ▲노동자·농민·중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정의로운 전환 ▲기후정의법, 정의로운 일자리 전환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도당은 “과잉관광과 난개발로 생태환경이 악화되고 있다. 선진국은 가까운 거리 비행기를 이용하지 말자고 하는데 우리 정부는 먼저 나서서 공항을 짓고 있다”며 “탄소를 줄이지는 못할망정 배출을 확대하는 계획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는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고 실천 가능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 탄소없는 섬 같은 이율배반적인 장밋빛 미래가 아닌 2030년까지 현실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구체적 이행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제주도와 공공기관이 나서 매주 금요일 자가용 없는 날을 시행하는 등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도민과 함께 대중교통 이용하기, 1회용 플라스틱 사용하지 않기 등 캠페인도 민관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4일은 글로벌 기후파업의 날이다. 정의당은 기후행동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원내에서 가장 먼저 기후위기대응 정책을 수립했다”며 “이제 원내를 넘어 기후위기 대응이 전국민 운동이 될 수 있도록 시민 생활현장으로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ㅋㅋ 2021-09-25 17:08:30
네 기후 재난 극복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제주의 태고적 자연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모든 제주 도민을 육지로 이주 시키고 제주에 사람이 살았던 흔적을 없애기
위해 모든 인공 구조물을 제거 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우선 환경연합과 정의당 먼저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제주를 떠나주시기 바랍니다.
환경 연합과 정의당이 제주를 떠난 후에 차후 일정은 제주도민과 협의 후 결정 하겠습니다.
124.***.***.252

제주사랑 2021-09-25 10:39:49
이럴수록 제주도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하루속히 설치 해야 하는겁니다 섬이니 공항 항만시설은 더더욱 잘 생각해보세요
211.***.***.190

도민 2021-09-25 06:55:4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니 세계지도에서 코딱지만한 섬에서 대첵을 내놓으면 지구가 막 환경이 살아나고 바다에 플라스틱이 사라지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니 UN가서도 시원치 않을판에 우리은하에서 태양계를 찾아 작은 지구의 아시아 동북쪽에 위치한 작은나라 대한민국의 제주도에 신제주에있는 제주도청에서 피켓들면 뭐가 달라지냐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하 정의당.....ㅋㅋㅋㅋ
64.***.***.98

제주그린 2021-09-25 02:56:00
심상정과 다구리 환경단체는 전지구적인 문제이니 만큼 문재인 대통령하고 un에 가서 피켓들고
하시지~ bts도 보고~
스케일이 너무 작으시네~~
39.***.***.214

제주그린 2021-09-25 00:35:45
당신들이 뭐라고 제 2공항 백지화야??
누구 맘대로 ~
심상정과 정치이익 집단인 다구리 환경단체
꼴보기 싫으니 제주도에서 꺼져 주심이 ~~
175.***.***.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