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운 가득한 9월 응원하는 숲 속의 '한라참나물'
행운 가득한 9월 응원하는 숲 속의 '한라참나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한라참나물 (Pimpinella hallaisanensis [W.T.Lee & C.G.Jang] C.G.Jang) -산형과-

9월이 되면서 숲 속에서는 여름을 보내고 가을을 맞이하는 분주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을을 준비하는 야생화들이 많은데 제주에서는 덩굴용담, 한라구절초, 한라돌쩌귀 등 다양한 야생화들이 피어나는 시기입니다.

앞서 전해드린 야생화들은 이미 지난 가을에 소개를 해 드린 바 있어 이번 주에는 참나물에 '한라'가 들어간 한라참나물을 소개해 드립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대한식물도감에서는 참나물 종류를 참나물과 노루참나물, 가는참나물로 구분하고 있는데, 한라산 중턱에서 채집한 이 한라참나물은 한국식물분류학회지 ‘25권1호’에 1995년 발표가 되면서 알려진 식물입니다.

산형과 식물들은 우리가 보통 미나리과라고 부르는 식물로 우리나라에는 34속 90여종이 자란다고 나와 있는데 향기가 나며 잎은 깃털처럼 갈라지고 산형꽃차례를 이루며 피어납니다.

** 산형꽃차례 : 꽃대 끝에서 작은 꽃차례들이 우산 모양의 형태를 이루며 꽃이 피는 것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우리가 흔히 식탁에 오르는 참나물은 봄부터 초여름까지 식용하는데 참나물과 가는참나물, 노루참나물도 식용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참나물은 작은잎 3장이 균일하고 톱니가 규칙적으로 배열되어 있습니다. 또한 참나물과 아주 비슷한 파드득나물이라는 식물도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한라참나물의 잎은 3출엽으로 하나의 잎을 보면, 마치 마름모 형태를 하고 있어 다른 산형과의 식물들 잎과는 조금 다른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가을에 피어나는 산형과의 식물들은 서로 비슷하여 구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꽃을 보고 구별하기 보다는 대부분 잎의 형태로 구별하곤 하는데 구별을 하기 위해, 잎 모양의 특징을 그림으로 그려 비교표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제주의소리
산형과의 식물들의 잎 비교표. ⓒ제주의소리

숲속에 하얗게 피어 있는 한라참나물이 가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이끼가 가득한 바위 사이에서 피어난 한라참나물은 하얀 실뭉치를 단 것처럼 보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지난 태풍 '찬투'가 휩쓸고 지나간 자리에서도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며 물봉선, 방울꽃 등과 함께 살아가는 한라참나물을 보면서 자연에 순응하고 살아가는 지혜를 배우는 것 같습니다.

참나물류의 꽃말이 '행운'이라고 합니다. ‘제주의소리’ 독자분들의 가정에도 행운이 가득한 9월이 되시기를 응원해 드립니다.

ⓒ제주의소리
한라참나물의 열매. ⓒ제주의소리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장미 2021-09-25 16:14:50
저도 작년에 한라참나물을 처음 알았습니다.
기자님이 설명하신 내용을 보니 머리에 쏙 들어옵니다.
산형과는 정말 구분하기 힘들거든요.

찬투 피해 없이 추석은 잘 보내셨는지요.
제주의 식물들에 대해서 정말 알기 쉬운 설명에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또 다음이 기다려집니다*^^*
222.***.***.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