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표선 이어 안덕면도 문화체육복합센터 신축
남원·표선 이어 안덕면도 문화체육복합센터 신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정부 지원 사업으로 남원읍, 표선면에 이어 안덕면에도 문화체육복합센터를 새로 짓는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서귀포시는 지난 5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지원하는 ‘2022년 생활SOC(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 복합화’ 사업에 안덕면 문화체육복합센터를 신청했다. 그 결과, 10월 1일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앞으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안덕면사무소 인근 부지에 98억원(국비·도비 50% 씩)을 투입해 센터를 세운다. 특히 화순리 마을회가 토지 7600㎡를 서귀포시에 무상으로 기부채납 하면서 민관 협력 사업으로 추진한다.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안덕면 문화체육복합센터 조감도.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안덕면 문화체육복합센터 위치도.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앞서 지난해 선정된 남원읍과 표선면 문화체육복합센터는 건축 설계 공모를 마치고 2023년 개관을 목표로 건설 기술 심사, 계약 심사 등 착공 절차를 밟고 있다.

표선면 문화체육복합센터는 표선도서관 옆 부지면적 7649㎡ 공유지에 총 사업비 160억 원(국비 59억 원, 도비 101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의 총면적 4000㎡ 규모의 복합 시설이다.

남녀노소 다양한 강습이 가능한 25m 길이, 8레인 수영장과 294석 공연장, 헬스장, 전시실, 다목적실 등을 갖춘다.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표선면 문화체육복합센터 조감도.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표선면 문화체육복합센터 위치도.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남원읍 문화체육복합센터는 남원생활체육관 남측 부지에 144억 원(국비 63억원, 도비 81억원)을 투자해 지하 1층, 지상 3층의 총면적 3500㎡ 규모의 시설이다.

25m 길이, 7레인 수영장을 비롯해 헬스장, 다목적 활용실, 동아리실 등을 구비한다. 남원생활체육관, 축구장, 전천후게이트볼장과 연계한 전지훈련과 대회 유치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남원읍 문화체육복합센터 조감도.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남원읍 문화체육복합센터 위치도. 사진=서귀포시. ⓒ제주의소리

더불어 효돈축구공원, 시민축구장, 중문단지축구장 등 체육시설 유지보수 공모 사업에도 지난 9월 10일 선정돼 37억원(체육진흥기금 12억 원, 도비 15억원)을 확보했다.

김준호 서귀포시 체육진흥과 경기장시설팀장은 “생활SOC사업이 준공되면 읍면지역 생활인프라 시설을 확충을 통해 도시의 균형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체육시설 확충에 노력해 시민들이 보다 많은 스포츠복지 혜택으로 100세 시대를 대비한 건강도시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안덕 2021-10-05 08:43:08
안덕은 아주 그냥 곶자왈을 야금야금 개발하는구나...
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