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남수 의장 “지방채 발행해서라도 경기 부양해야”
좌남수 의장 “지방채 발행해서라도 경기 부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예산편성 관련 ‘민생경제 예산’ 적극 편성 주문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내년도 예산편성과 관련해 지방채를 적극 활용해서라도 경기를 부양하고, 도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민생경제 예산편성을 적극 주문했다.

좌남수 의장은 12일 오후 2시 제39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사를 통해 제주도 예산이 곧 7조원 시대를 앞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좌남수 의장은 먼저 도의회 자체 분석에 따르면 내년도 예산이 교부세와 국고보조금, 지방세 증가에 힘입어 올해 58천억원에서 약 8천억원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비 확보를 위해 노력한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하지만 내년도 예산이 늘긴 하지만 국비 매칭을 제외해버리면 가용재원 증가분은 얼마 되지 않아 계획된 지방채 발행 없이는 재정투입 여력이 별로 없다지방채를 적극 활용해서라도 경기를 부양하고, 도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민생경제 예산을 적극 편성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양 행정시의 경우 증가된 도예산에 비해 행정시 실링액 증가는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도민들과 최접점에 있는 행정시 예산이야말로 충분히 반영돼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두 차례나 유찰 된 제주시 공공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좌 의장은 유찰 사유인 사업타당성 문제는 이미 예견됐던 것이다. 지금의 사태는 명백한 행정의 판단 오류라며 도민들이 처하게 될 심각성에 대해 행정만 무감각해 있다고 질타했다.

좌 의장은 하수처리 문제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나 나름 없지만 도민부담과 불편만 가중시키며 도민희생을 강요하고 있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민선 7기 도정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쓰레기 처리문제와 관련해서도 인구와 관광객 증가로 인해 각종 쓰레기 발생량은 급증하고 있지만, 도내 쓰레기 매립장은 이미 포화상태에 직면해있고, 쓰레기 처리 문제로 주민반발과 갈등도 커지고 있다며 세계자연유산 제주가 쓰레기 섬이란 오명을 쓰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독사 2021-10-12 22:28:37
비슷하더라
하는게...
빨리 은퇴허라
주어 없다
이쨈이랑 비슷...
122.***.***.238

김영란법 2021-10-12 20:02:31
놀랍습니다. 이제명이 이런 인간일 줄이야 ㅜㅜ
유튜브 : [원희룡특강] 이제명 대선 중도 탈락시키는 방법...
시청바랍니다.
그리고 이제명 지지 원팀 사진찍던 민주당 국개의원 송재호, 위성곤의원도 필히 시청바랍니다
118.***.***.226

앗 들켰다 2021-10-12 19:39:47
지방채 발행해서라도 경기 부양해야 한다는 핑게로

예산 을 내 지역구에 퍼부어 다음 선거에 도 나오겠다는 속셈인데....앗 ! 도민들이 이제는 다 아는구나....
119.***.***.81

경기부양하려면~~ 2021-10-12 16:49:50
첫째로 정권교체가 답입니다~~
223.***.***.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