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항실적 ‘0건’…무용지물 된 28억 짜리 연료운반선
운항실적 ‘0건’…무용지물 된 28억 짜리 연료운반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김경미 의원 “전형적인 예산낭비 행정” 질타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김경미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김경미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28억원을 투입해 건조한 도서지역 연료운반선이 무용지물로 전락하고 있다. 연료운반뿐 아니라 해양쓰레기 수거 등 다목적으로 활용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김경미 의원(비례대표, 더불어민주당)13일 제주도 해양수산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21년도 운항 실적은 전무한 도시지역 연료 운반선을 도마에 올렸다.

제주도는 2020년 도서지역 연료 운반 등을 목적으로 국비 10억원, 도비18억원 등 총 28억원을 투입해 260톤급 섬사랑호를 건조했다. 우도, 추자도, 비양도를 비롯한 도내 8개 유인도서에 가스와 석유 등 연료와 생활필수품 운반, 공공의료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올해 운항실적이 단 한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도마에 올랐다.

김경미 의원은 올해 연료운반선 운항실적을 확인한 결과, 단 차례의 운항기록도 없다당초 월 1회 연료운반선 운영으로 민간화물선에 의존하고 있는 불확실한 에너지공급과 생필품을 보급하겠다던 취지 자체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양홍식 해양수산국장은 선박 건조 자체가 늦어진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김경미 의원은 올해 연료운반선 건조비용을 제외하고 운영비로 25000만원이 편성되어 있다. 하지만 선박 운항에 필요한 최소 인력도 안 되는 3명만 채용돼 운항을 위한 기본조건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경미 의원은 기존 어업지도선과 인력재배치 등을 통해 연료운반선이 실질적으로 운항될 수 있는 대책을 즉각 강구해야 한다연료운반뿐만 아닌 해양쓰레기 수거나 공공의료 서비스 등 복합적인 기능을 해야 그나마 혈세 낭비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양홍식 해양수산국장은 양 행정시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통합 운영 방안을 마련하고, 조속히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현재 우도 등 8곳의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은 2397가구 4258명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ㅋㅋㅋ 2021-10-14 16:52:14
도서지역에 과하게 많이 지원해주고 있다.
솔직히 이제 도서지역 사는 사람들이 훨씬 부자 아니냐
118.***.***.235

솔낭 2021-10-13 20:15:26
나랏돈 글고 공무원들 하는 일들 ~~한심한 행정
그래도 승진들은 기간만 채우면 이런 철가방들
106.***.***.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