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농 제주 “10.20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적극 지지”
전농 제주 “10.20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적극 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전농)이 민주노총의 총파업을 적극 지지했다. 

전농은 18일 성명을 내고 “불평등 세상을 바꾸기 위한 10.20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전농은 “LH 투기 사태로 촉발된 자본과 권력의 탐욕은 제주에서도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부친의 농지 투기에 대한 몰수를 외치게 했다. 대장동 개발이 불러온 부동산 투기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불평등의 심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대장동 개발 투자금액의 1000배가 넘는 4000억원에 이르는 화천대유의 이익금을 챙긴 세력을 따로 있지만, 정작 대장동에서 대대로 살던 주민은 평당 100만~250만원에 보금자리를 뺏겼다. 부동산 폭등으로 폭리를 취할 수 있었다. 부자들이 불로소득을 얻는 동안 가난한 사람들은 벼락 거지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촛불항쟁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 집권 이후 빈부격차와 불평등이 심화됐다. 코로나19로 인해 민생 전반에 위기가 왔지만, 문재인 정부의 부양책의 핵심은 대기업의 이윤만 보장하고 민생은 없다. 세계 각국에서 시행하는 ‘일시적 해고금지’ 조치를 외면하면서 특수고용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해고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전농은 “소득주도 성장은 불로소득 주도성장이 됐고, 최저임금 인상이 무력화됐다. 근로기준법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노예노동지대가 남아 있고, 농민은 4차 재난지원금까지 제외됐다. 부동산 불평등, 교육 불평등, 일자리 불평등 등 불평등이 세습되는 굴레”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노총이 사회대개혁을 요구하면서 총파업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임금인상이 아니라 불평등한 사회개혁을 요구하면서 민중을 위한 투쟁을 벌인다”며 “투쟁을 지지하고 연대하겠다.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노동법 전면개정, 부동산 투기 소득 환수 등 생활 밀접 서비스에 대해 공공성 강화를 요구하는 투쟁”이라고 강조했다. 

전농은 “해고를 금지하고 국가가 일자리를 보장해야 한다. 주택, 교육, 의료, 돌봄에 대한 공공성을 강화하고,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민주노총의 10.20 총파업 투쟁을 지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뽕노총 2021-10-19 11:53:31
느그들도 문재앙인거 인정하냐 ㅋㅋㅋ
27.***.***.113

차기대통령은~~~ 2021-10-19 08:56:50
이놈들 개혁시킬 사람뽑겠다~~
223.***.***.235

제주사람 2021-10-18 18:47:43
전농?농사짓는것들이농사나열심히하지웬정치질.무늬만농사꾼집합체?
6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