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제주도당 “총파업 지지...정당한 목소리 억압말라”
진보당 제주도당 “총파업 지지...정당한 목소리 억압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제주도당은 19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불평등에 신음하는 노동자들의 정당한 목소리를 억압하지 말라”고 말했다. 

도당은 “정부가 내일(10월20일)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해 대응책을 논의해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된다’며 위법한 집단행동에 대해 엄정 대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올해 7월 양경수 위원장을 구속하더니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을 가로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7.3 전국노동자대회를 기점으로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았다. 제주에서 상경한 조합원 40여명도 전원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아 음성판정을 받았다. 코로나 확산 우려는 악성 여론몰이”라며 “민주노총은 수차례 직접 대화를 촉구했지만, 정부로부터 거절당해 선택한 것이 총파업”이라고 덧붙였다. 

도당은 “정부가 성의있게 화답한다면 총파업할 이유가 있겠는가. 파업하는 이유에 귀기울이는 것이 먼저다. 코로나 이후 더욱 깊어진 불평등으로 인해 삶의 벼랑 끝에 선 노동자들의 절박한 목소리에 화답하는 것이 국민의 삶과 안전을 책임지는 국가의 임무이자 사명이다. 정부가 탄압하면 더 큰 저항을 불러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거대 정당 대선 유세장에 수천명이 운집하는 광경을 온 국민이 지켜봤고, 3000명이 콘서트장에 입장했다. 야구장에도 전체 좌석수에 20% 입장이 가능하다. 경마장에 400명 입장이 가능한데, 집회를 49명으로 제한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조치”라고 주장했다. 

도당 “악성 여론몰이와 울림없는 대화, 겁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노동자와 마주앉아 불평등과 양극화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 진보당은 민주노총 총파업에 함께하겠다. 역대 최대 규모의 국민총파업으로 성사시켜 불평등을 갈아엎는 사회 대전환에 앞장설 것”이라고 총파업을 지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코로나~~ 2021-10-20 07:24:57
민주노총에 다 확진되버려라~~~
59.***.***.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