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등봉공원 사업자 “허위사실로 명예 실추, 법적 대응”
오등봉공원 사업자 “허위사실로 명예 실추, 법적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의소리
제주시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감도. ⓒ제주의소리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제주시 오등봉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사업자인 오등봉아트파크(주)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허위사실을 공표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지역업체를 포함한 당사의 임직원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에 대해 즉각 중단하고 사과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관련 의혹을 제기한 제주도의회 홍명환 의원을 겨냥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며 "허위사실 공표로 인한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오등봉아트파크는 "당사는 공정한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됐고 사업진행 또한 투명하고 적법하게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홍명환 의원은 사업비 부풀리기를 통해 5000억원의 이익을 숨기고 있다는 등의 허위주장을 통해 마치 당사가 불법과 편법을 저지르는 범죄 집단처럼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사업의 주 목적은 전국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70여곳과 동일하게 2400억원에 달하는 오등봉공원 공원용지와 공원시설공사를 완료한 후 제주시에 기부채납을 통해 공원을 돌려주는 사업이고, 착공 후 공동주택이 미분양되는 등의 사업성에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공원을 기부채납해야되는 큰 위험을 감수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이 '협약서가 민간사업자 위주의 짬짜미로 작성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 행정청에서 사업을 직접 감독하는 경우는 제주시가 유이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제주시와 체결된 협약서는 제주시의 감독의 권한이 강화된 협약"이라며 "홍 의원의 마치 사업자와 제주시 간 갑과 을이 바뀌었다는 주장은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받아쳤다.

세대 수가 감소됨에 따른 초과 수익을 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세대수의 변화와 무관하게 총 공급면적은 제안안과 변경안이 동일해 공사비와 수익에는 변경사항이 없다"며 "세대수 변경은 당사의 이익을 위해 진행된 것이 아닌 도시계획심의 및 환경영향평가 등에서 나온 의견을 수용해 반영한 조치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분양가 인상 시 변경이익을 사업자 측이 챙겨갈 것이라는 홍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미래의 분양시장은 누구도 정확한 예측이 불가능하기에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분양가 인상은 토지보상비와 부대비용이 증가하지 않는 이상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오등봉아트파크는 "제대로 된 확인이나 검증 없이 막무가내식 의혹제기만을 진행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홍명환 의원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허위사실 공표로 인한 명예훼손 증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6
도둑놈.투기꾼 물러가라 2021-11-09 20:56:24
돈에 미친.투기꾼들
공산당원들.. 득실거린다...

내땅 갖고 왜그래..

내땅 안팔란다..안판다..안판다 !!!!!

ㅡ제주시장은 공산당이냐.
내땅을 강제 매수하여 사업자에게 인계한다.??
(부동산 중계업소 ??)

ㅡ공범 "도둑놈 겸 투기꾼" 제주시장은 물러가라
14.***.***.188

이야 2021-11-02 21:52:45
주기적으로 되지도 않는소리로 오등봉 공원 반대 하는 세녁들 아무리봐도 신제주 노형 집값1년사이 4억씨 올려서 도민 등꼴 빨아먹으려는 투기세력으로 보인다 제주도 아파트 공급맞고 되지도 않는 프리미엄 붙혀서 팔라는 집팔이들 싹다 사라지길
221.***.***.45

도둑놈.투기꾼 물러가라 2021-11-02 16:24:45
오등봉 공원지구에 "아파트" 짓기 위한
"토지.묘지 강제 수용"은 명백한 불법이다
ㅡ도로.상하수 공공용.공익사업용이 아닌....
ㅡ택지개발하여 43평형 아파트건설. 분양 목적
이며."공익사업을위한 토지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법률 제19조"에 토지 강제수용에 해당 안된다.....시장 행정행위는 불법이다.....
ㅡ참고...시장이 공공용.공익사업에직접사용
하겠다고 하면.땅 주인입장에서 자진 내놓는다
아파트용도론 안판다
ㅡㅡㅡ
아래 근거법률 적용 했다가 "예례휴양단지"
조성공사 대법원 판결문 보라. jdc 꼴 된다
ㅡ패소시 수천억 제주시민의 세금으로 부담한다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의 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 제19조(토지등의 수용 또는 사용)에는 공익사업의 수행을 위해 필요하면 토지 등을 수용하거나
14.***.***.188

아죠 2021-10-31 21:59:11
징글징글하게 1년사이 4억씩 집값올린 노형 신제주 투기꾼들 혹은 물린사람들 다몰려오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거 민간사업안하면 도민세금으로 보상금 나가고 도민은 투기꾼들이 부풀려놓은 호가 아파트 사야된다는 주장인가?ㅋㅋㅋㅋㅋㅋ 왜? 뭐 00아파트 9억분양하니까 2달사이에 4억 올려서 팔려고했는데 5억원대 1천400세대 아파트 들어온다니까 눈이돌겠지 ps 미분양 빌라업체ㅋㅋㅋㅋㅋ
221.***.***.45

도민 협박하는 건설사 2021-10-26 08:51:33
호반건설아 꼭 고소해라.
경찰 조사 확실히 해서 특혜시비를 가리면 된다.
너네가 고소하겠다고 했다.
도의원 겁박이 아니라면 반드시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고소해라.
제주시하고 맺은 불공정 노예협약이 어떤 배경에서 한건지 도민들도 좀 들여다보자.
누가 이걸 설계했는지 수사하자.
21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