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조원대 제주 도금고 또 ‘농협 품으로’ 제주은행 고배
5조원대 제주 도금고 또 ‘농협 품으로’ 제주은행 고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조원에 이르는 차기 제주 일반회계 도금고를 농협은행이 다시 꿰찼다. 경쟁에서 밀린 제주은행은 1조원대 회계·기금 금고를 맡게 됐다.

제주도는 27일 제주오리엔탈호텔 사라홀에서 ‘제주특별자치도 금고 지정 심의위원회’를 열어 차기 도금고 일반회계 금융기관에 농협은행, 특별회계·기금 금융기관에 제주은행을 선정했다.

2파전으로 치러진 이번 심사는 금융기관이 제출한 제안서를 토대로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의 안정성, 도에 대한 대출 및 예금금리, 도민의 이용 편의성 등 6개 분야로 진행됐다.

9명의 심사 위원이 1인당 100점씩 900점 만점을 기준으로 895점을 얻은 농협은행이 일반회계 금융기관 자리에 올랐다. 제주은행은 839.21점이었다.

농협은행은 2003년이후 단 한번도 1순위 자리에서 내려 온 적이 없다. 제주은행은 1996년부터 2002년까지 1순위 자격으로 일반회계를 관리한 바 있다.

제주도 금고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으로 신용도와 안정성 배점이 31점에서 26점으로 줄어드는 등 선정 기준이 일부 달라졌지만 제주은행이 결과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현재 도금고를 관리하는 농협은행은 2020년도 도금고 일반회계와 기금을 포함해 5조5739억원을 책임지고 있다. 제주은행은 특별회계 9251억원을 관리하고 있다.

차기 금고에서는 농협이 일반회계만 맡아 운영 예산이 5조원으로 줄어든다. 반면 제주은행은 기존 특별회계에 기금까지 더해 관리 규모가 9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대로 늘어난다.

제주도는 11월 중 도금고 업무 취급약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약정기간은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백록담 2021-10-28 16:30:31
제주은행과 농협과의 차이점
농협은 제주도민을 보살피는
어머니의 품격이고 제주은행은옛날 도비장사꾼 정도로
생각이 든다
제주은행은 신한재벌의 피라미에 불과하며 순순한 제주도민의 차지하는 주주비중도
극소에 불과함이로다
제주라는 명칭을 얻어쓰는 이름값 로랼티를 제주도에 납부해야 한다
경영합리화라는 명분으로
점포를 축소하면서 이용고객의편의를 저버리는 장삿꾼들
제2금고도 너무 과분하다고
본다
감지덕지하고 제정신 차리길
바란다
118.***.***.56

도민 2021-10-28 10:57:25
돈다발 사진!!
혹시 조폭 양아치 박철민이가 공개한 대장동 가짜 뇌물사건 돈뭉치!!!
118.***.***.195

도민 2021-10-28 06:26:08
말만 은행이지 타지방 금고(저축은행)보다 규모가 적음
제주은행이 지방은행인가요 아니면 일반은행인가요
1금융권이요 2금융권이요 옛날에는 잘나가는 지방은행이라신디
118.***.***.95

도깨비 2021-10-27 18:43:30
제주은행은 이익이 그닥 나는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도민들한테 저리로 팍팍 주는것도 아니고 철새처럼 철만되면 시장가서 사진찍고 보여주기식만 하다보니 니들이 암만 잘한다고 홍보해도 알아주는 도민은 없지 오죽하면 지주사에서 팔자니 지역눈치 보이고 관공서 입찰을 가더라도 지주사에서는 이익이 우선이니 가이드라인을 정해놓으니 막말로 지르지도 못하고 한마디로 계륵이주게 이익날꺼 하나 줄까? 궁금하면 500원
22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