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유명 미술작가들 작품 1000여점 제주 온다
국내외 유명 미술작가들 작품 1000여점 제주 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섬아트제주, 26~28일 메종글래드 제주서 '아트제주' 개최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에서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 ‘2021 아트제주(Art Jeju)’가 26일부터 28일까지 메종 글래드 제주에서 열린다.

올해는 국내 유수 화랑인 가나아트, 원앤제이 갤러리가 처음 참가하고 피비 갤러리, 비트리 갤러리, 토포 하우스, 와우 갤러리 등 주요 화랑들도 처음으로 제주를 찾는다. 

제주지역 신생 갤러리인 이룸 갤러리, 갤러리 ED, 월정아트센터와 아트웍스파리서울 갤러리, 갤러리 데이지, 브루지에 히가이 갤러리, 더 라라 갤러리, 갤러리 전, 쇼움 갤러리, 갤러리 자작나무 등 총 30여개 화랑이 참가한다. 

출품작은 국내외 포함 모두 1000여점이다.

쿠사마 야요이, 무라카미 타카시, 요시토모 나라, 뱅크시, 시오타 치하루, 하비에르 카에야, 요셉 보이스, 라이언 갠더, 알렉스 카츠 등 해외 유명 작가들과 이우환, 김창열, 박서보, 백남준, 변시지, 이왈종, 이동기, 하태임, 이창효 등 국내 작가들의 작품을 아우른다. 

특별전을 선보일 로비에는 박윤경 작가가 제주어를 모티브로 제작한 장소 특정적(site-specific) 설치 작품을 최초로 공개한다. 16층 홀에는 박형근, 박근주, 전은숙, 조기섭, 허문희, 홍시야 작가가 제주의 정체성을 새로운 시각으로 보여주는 회화, 사진, 드로잉 약 40여 점을 선보인다. 

ⓒ제주의소리
2019년 아트제주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2019년 아트제주 모습. ⓒ제주의소리

2층 피트니스 로비에는 고용석, 김남숙, 김수현, 김정근, 이재정 작가가 제주 흙으로 만든 달항아리, 허벅 등의 도자기를 선보이는 특별전 ‘슬기로운 살림살이’가 열린다. Z세대 예비 작가들의 회화, 조각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더 제너레이션 Z’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아트제주는 25일 VIP를 대상으로 프리뷰 행사를 가진다. 프리뷰 날에는 ‘가파도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의 입주 작가 김연수, 박상영, 유비호, 한스 터색, 줄리아 로메티의 아티스트 토크가 마련된다. 26일에는 신문선 전 축구해설위원이 컬렉터이자 갤러리 관장으로써의 삶을 소개한다. 이와 더불어 ‘오름 화가' 김성오 작가와 함께 제주 오름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아트 투어도 26일 진행된다. 

‘2021 아트제주' 기간에 맞춰 열리는 제주 예술 주간 ‘아트 제주 위크(Art Jeju Week)’에는 아라리오 뮤지엄, 아르떼 뮤지엄 제주, 포도 뮤지엄, 해녀박물관, 갤러리2 중선농원, 문화공간 양, 예술공간 이아, 산지천 갤러리가 올해 처음 참여한다.

제주도립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 제주도립김창열미술관, 이중섭미술관, 본태박물관, 왈종미술관, 넥슨 컴퓨터박물관 등 제주 지역 주요 미술관과 갤러리가 대거 참여해 입장권 할인 등의 혜택을 나눈다. 

ⓒ제주의소리
2019년 아트제주 모습.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2019년 아트제주 모습. ⓒ제주의소리

19일부터는 아트제주 공식 누리집 내 온라인 뷰잉룸을 통해 참가 갤러리별 출품작을 미리 둘러볼 수 있다. 

섬아트제주는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사전 프로그램으로 컬렉터 양성 교육 프로그램인 ‘2021 아트제주 아카데미'를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4회 열었다. 총 누적 약 2000명의 수강 인원을 배출했다. 

섬아트제주 강민 이사장은 “최근 뜨거워진 한국 미술 시장의 열기를 제주로 옮겨온다"며 “팬데믹을 지나며 우리를 진정으로 위로할 수 있는 자연과 예술을 제주에서 만끽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