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삼도동 단독주택 지하서 화재…40대 거주자 사망
제주 삼도동 단독주택 지하서 화재…40대 거주자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 한 단독주택 지하에서 불이 나 거주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5시 44분께 제주시 삼도2동의 한 단독주택 소유주가 임차인이 거주하는 지하층에서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119는 오후 5시 48분께 현장에 도착한 뒤 오후 5시 56분께 급한 불을 끄고 지하층에 거주하는 A씨(49)를 발견, 구조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급히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판정을 받았고 불은 오후 5시 58분께 완전히 진압됐다.

이 불로 A씨가 사망하는 등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주택과 가재도구 등이 불에 타면서 소방서 추산 27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