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제단 방화범 “희생자에 환하게 불 밝히려 휘발유 16L 구입” 황당
4.3제단 방화범 “희생자에 환하게 불 밝히려 휘발유 16L 구입” 황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부서, CCTV 분석 범행 이튿날 18일 한림읍서 40대 용의자 긴급체포

[기사보강=오후 4시15분] 제주4.3평화공원 위령제단을 방화해 훼손한 40대 유력 용의자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8일 낮 12시 52분께 재물손괴 혐의로 A씨(41)를 제주시 한림읍 소재 거주지에서 긴급체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17일 밤 11시께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 내 위령제단에 쓰레기를 쌓아 불을 태우는 등 방화하고 달아난 혐의다.

A씨는 4·3평화공원 위령제단에 설치된 분향 향로와 위령 조형물 ‘꺼지지 않는 불꽃’에 쓰레기를 쌓아놓고 불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8일 아침 4·3평화재단의 신고를 받고 수사를 벌이면서 4·3평화공원 CCTV를 분석한 결과 A씨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 한림읍 거주지에서 긴급 체포했다.

ⓒ제주의소리
방화로 훼손된 4.3평화공원의 희생자 위령제단과 범행 당시 CCTV 장면. ⓒ제주의소리

경찰은 CCTV 확인 결과 A씨가 범행 당일 오전 9시 30분부터 이튿날 오전 3시까지 약 5시간 30분 동안 위령제단과 위패봉안실 등을 배회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희생자 영령에 제를 지내기 위해 불을 질렀다. 환하게 불을 밝히기 위해 휘발유 16리터를 구매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방화 혐의도 적용할 계획이며,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은 조사하고 있다.

제주4·3평화재단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18일 긴급 입장을 발표해 “제주4‧3 희생자를 모독하고, 유족들의 가슴에 못을 박는 이 같은 패륜적 행위는 규탄돼야 하고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경찰이 방화 현장에서 감식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ㅎㅎ 2021-11-19 14:20:56
범행당일 오전9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3시까지 5시간 30분동안 배회^^^기자님,맞는말인가?인터넷신문의 한계인건가?
220.***.***.214


f.k.i 2021-11-19 09:48:04
저 검은머리 짐승 정신병원에 자진입원하라이, 경허고 감옥강 중년막 개통당하거라

// 겐디 저기 관리 보안 좀 빡세게 해야할것 닮다이?
203.***.***.41

유족 2021-11-19 06:57:59
4.3평화공원에 당부드립니다. 관리들 잘하세요.
자주 찿아가는 데 몇년전에 추념광장에 말타고 들어오고 말이 똥사고 하는 거도 봤고 개를 데리고 들어오는 것도 봤고
텐트쳐 놓은 것도 봤는 데 아무런 제제가 이루어 지지 않음.
119.***.***.116

ㅉㅉ 2021-11-19 04:13:47
이상한 믿음을 갖고 있는 할일 없는 놈일세
이런 놈이 광신도일 가능성이 높네
11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