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말들은 도대체 어디로 갔을까?
사라진 말들은 도대체 어디로 갔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코어멍 동물愛談] (42) 퇴역 경주마를 위한 대한민국 행동, ‘도축장 가는 길’ 첫 번째 행진

우리는 왜 이 길을 걷고 있는가 
승자예찬, 로얄 리버, 케이프 매직, 슈퍼엔젤, 번개장군, 프라이빗 보우 등 퇴역 경주마들은 경마장으로 향하는 오르막길이 아닌 내리막길인 도축장으로 향했다. 경마가 끝난 지 72시간도 안 되어 도축되었고 말고기 시장에서 450g당 2만 원에 팔렸다. 

2014∼2018년, 5년간 한 해 퇴역한 1,500필의 더러브렛 중 약 600필의 말이 승마용으로 신청했다. 그들 중 실제 승마용으로 이용하는 퇴역 경주마는 몇십 마리, 나머지는 어디로 갔는지 추적이 불가능하다. 사라진 건 그들만이 아니다. 지난해 퇴역한 경주마 중 더러브렛 308필이 사라졌다. 아무도 그들이 어디로 갔는지 모른다. 

2019년 전 세계적으로 논란이 되었던 경주마 학대 사건 이후로 마사회는 같은 해 12월에 ‘한국마사회 말 복지 가이드라인’ 등을 개정하며 심기일전했지만 해가 거듭될수록 경주마 퇴사 시 신고 기준 정확성은 낮아지고 있고 이후 용도 변경 추적 관리가 한계에 부닥치는 모양새다. 

더욱이 마사회에서 매년 분기별로 공개했던 도축 경주마에 대한 정보도 지난해 말부터 도축 기록을 은폐하고 있다. ‘왜 갑자기 정보를 공개하지 않느냐‘ 물으면 마사회는 퇴역 경주마 관리에 법적인 책임이 없다며 발을 뺀다.

ⓒ제주의소리
’도축장 가는 길‘ 행진 전날 만난 무지개. 사진=김란영. ⓒ제주의소리

당신이 먹고 있는 말고기 대부분은 경주마와 연관이 있다. 
전국적으로 2010년대 초 800필 정도의 말이 도축되었고 해가 갈수록 그 수는 점점 늘어나 올해는 2299필의 말이 도축되었다. 이 중 80% 이상은 제주도에서 소비된다. 도축되는 말 대부분은 경주마와 연관이 있다. 비육마 전용으로 번식되어 생산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경주마로 생산하였으나 활용되지 못 하는 말이거나 경주마에서 퇴역한 말이 전문 비육 농장으로 유입되어 일정 정도의 비육 과정을 거치게 된다. 경주마 중 제주마와 한라마(제주산마)의 경우 비육 과정을 거치고 있고 더러브렛은 비육 효율이 낮아 대부분 비육 과정을 거치치 않고 바로 말고기로 유통된다. 더러브렛은 전체 말고기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제2차 제주 말산업 육성 5개년 종합계획’의 대규모 반려동물 사료공장 계획
지난 10월 2일에 경주 퇴역마를 활용한 펫사료의 사업 타당성 조사를 위한 ‘경주 퇴역마 펫사료 제품개발 연구용역’ 최종 보고서가 발표되었다. 보고서에는 경주마는 현역으로 활동 당시 항생제 처치도 빈번히 이루어지고 호르몬 투여가 되고 있어 식품용 마육으로 사용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올해 기준으로 금지약물 투여 말이 전체 2299마리 중 42%인 962마리에 달한다. 투여되는 약물 중 경주마에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페닐부타존 등은 사람에게는 백혈구 생성 억제 및 재생불량성 빈혈, 반려동물에게는 신장, 간, 위장 장애를 일으킨다. 이 약물이 투약된 경주마는 영구 식용 금지마로 분류된다. 

2018년∼2020년, 지난 3년간 약 86마리의 퇴역 경주마 더러브렛은 20만 원 정도에 팔려 도축되어 고온멸균 처리 후 기름 성분을 짜내 재활용하고 잔존물은 반려동물의 사료로 만들어 유통했다. 지난 9월 한 달 동안 15마리가 도축되어 사료가 되었다.

ⓒ제주의소리
제주 경마장 앞에서 참가자들이 동물자유선언을 읽고 있다. 사진=(사)생명환경권행동 제주비건·제주동물권연구소. ⓒ제주의소리

퇴역 경주마, 문제의 본질은 무엇인가?
결론은 이미 정해져 있다. 퇴역한 경주마가 사람과 잘 어울릴 수 있는 순치 비용이 발생하니 도축해서 사람이 먹든 아니면 반려동물을 먹이자는 것이다. 퇴역 경주마에 대한 도의적 책임은 물론이고 전 국민의 건강권 나아가 반려동물의 건강권은 아랑곳하고 있지 않다.

한국마사회의 ‘2019년 말산업 연구 심포지엄’에서 ‘도축장에서 발생한 학대 행위가 문제인가?’ 아니면 ‘퇴역 경주마의 도축 자체가 문제인가?’ 당시 경주마 학대 문제의 본질을 다루었다. 본질은 학대 행위 자체라고 주장하였다. 

문제의 본질은 경주마가 소모품처럼 취급되는 현실이다. 경주마에 대한 누구보다 깊은 신뢰와 애정을 가져야 할 말산업, 경마산업 관계자들이 그들을 위해 열심히 질주했던 경주마가 퇴역 후 72시간도 안 되어 도축되는 상황과 그 과정에서 일어나 학대 사건을 외면하는 현실을 대중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제주의소리
전국에서 가장 큰 말 도축장을 가지고 있는 ‘말의 고장’ 제주도. 제주축협축산물공판장 앞에서 참가자들이 무참히 희생된 동물을 위해 묵념을 하고 있다. 사진=(사)생명환경권행동 제주비건·제주동물권연구소. ⓒ제주의소리

‘도축장 가는 길’, 우리는 왜 이 길을 걷고 있는가.
제주경마장에서 도축장까지 길은 역설적이게도 참으로 아름다웠다. 10대에서 50대까지 소수의 참가 신청을 받아 전국에서 모인 사람들은 경주마가 평균 4살에 도축된다는 사실에 적잖게 놀란 눈치였다. 

어느 참가자는 질주를 위한 고된 훈련, 경주 그리고 도축으로 이어지는 경마산업은 스포츠가 아니라 또 다른 축산업에 불과하다고 성토한다.

우리는 말의 신체 구조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그러나 말이 인류와 지구를 얼마나 아름답고 빛나게 하는 존재인지는 알고 있다. ‘걸리버 여행기의 말의 나라’에서 걸리버가 그 나라에서 여생을 보내고 싶어 하는 이유를 알고 있다. 

걸리버는 끝내 인간을 닮은 야후로 불리는 것을 거부하고, 오만 허영 가식 등 부정적인 단어가 애초에 존재하지 않은 말의 나라의 ‘자연의 완성’이라는 뜻을 가진 휘늠인 ‘말’을 찬양한다. 16년 7개월에 걸친 네 차례 항해의 여행기는 걸리버가 휘늠을 회상하면서 마무리한다.

‘도축장 가는 길’, 그 순간만큼은 우리는 걸리버처럼 야후를 거부하고 휘늠을 닮고자 한다. 그래서 우리는 이 길을 걷는다.

인간을 위해 질주했던 ‘퇴역 경주마의 삶을 보장하라!’ 도축장 가는 길 위 참가자들. 사진=(사)생명환경권행동 제주비건·제주동물권연구소. ⓒ제주의소리
인간을 위해 질주했던 ‘퇴역 경주마의 삶을 보장하라!’ 도축장 가는 길 위 참가자들. 사진=(사)생명환경권행동 제주비건·제주동물권연구소. ⓒ제주의소리

# 김란영

코코어멍 김란영은 제주동물권연구소 소장, 사단법인 생명·환경권행동 제주비건( www.jejuvegan.com ) 대표이다. 기후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UN의 IPCC(정부간 기후변화 협의체)에서 제시하는 지구 온난화 위기에 대한 핵심적인 정책인 육류와 유제품 소비의 문제점과 최상의 기후 해결책으로 빠르며, 쉽고, 경제적이고, 건강한 비건 식단(완전채식)과 라이프 스타일을 알리고 있다. 현재 구조 및 유기견 11마리와 구조된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게메이 2021-12-07 21:27:23
아가리 속으로
벨 12들이여.
몰은 궤기다. 궤기는 먹어야지, 어떵 업엉 댕기멍 모시카?
느네 어멍 아방이나 잘 모시라
61.***.***.156


도민 2021-11-20 01:16:34
허준의 <동의보감>에는 “말고기는 신경통과 관절염, 빈혈에 효험이 있고 척추질환에도 좋다”고 적혀 있다.
39.***.***.8

비니아빠 2021-11-19 19:54:44
퇴역후 72시간 내 도축 충격적이네요 철저히 지독한 인간 중심
121.***.***.195

더러브렛 2021-11-19 19:34:09
기사에 있는 더러브렛이라는 경주마는 식용으로 사용하기가 안좋아요..질겨요..ㅎㅎ

더러브렛은 도축하면 안되고 제주마나 한라마는 도축해서 먹으라는 기사 같네..

품종만 틀리지 또같은 말인데 ....

동물단체에서 목장 임대해서 퇴역마 키우세요.....ㅋㅋ
119.***.***.72

Salt날다 2021-11-19 19:33:54
내 머릿속 말들은 멋지고 튼튼한 다리로
갈퀴 휘날리며 질주하는데..현실은 인간들의 흥미로운 즐거움을 위해 달리다 도축. 평균 4년이라니...ㅠㅠ
인간들이 생명을 도구로 보고 취급하는 이상
인간 스스로를 파괴하는 악순환이될 것이다.
생각의 전환이 필요하다 필요없다고 먹어 치우는
해결책은 우리의 답이 아니다.
말 역시 개와 고양이처럼 인간과 오랜시간 함께하며
인간과 공감하고 치유하는 능력이있다는건 다들 인정할 것이다 선한 인간성 찿아 생명을 돌보고 서로 치유하고
공존하며 조금 더 함께했음 좋겠다.
인간이 돌보면 더 아름답게 인간을 위해 기꺼이
쓰여지길 원할 살아있어 아름다울 생명이다.
4년 ..도축.. 이건 진짜 해결책이 아니다 ㅠㅠ
너무 슬프고 미안하다 ㅡ ㅡ
121.***.***.195

식물권보장 2021-11-19 17:24:14
나는 사람을 위해 평생 그늘과 과실을 내주던 나무를 어느 순간 과실이 별로라고 도끼로 잔인하게 베어 캠프파이어용으로 태워버리는 인간의 잔인함에 몸서리가 쳐진다.
175.***.***.138

도민 2021-11-19 16:38:41
안타까우면서도.. 답이 있을까 싶네요..
한창 어리고 잘 뛸 나이에 경주마로 들어가서..
퇴역후에 수명대로면 몇십년들 더 살텐데..년에 100~200마리씩만 퇴역마들이 나온다고 쳐도..
사료값.. 건초값 누가 감당할거고..
경주마면 지낼 부지도 넓어야 할텐데..
경마장을 없애지 않는이상 답이 없음..
175.***.***.126

가치가치 2021-11-19 16:23:28
돈 만을 쫒아가는 사회가 생명을 존중하는 따뜻한 사회가 되었으면 하네요.
죽을 힘을 다해 열심히 달려준 퇴역마에게 죽음보다는 생을 주는게 나쁜건가요?
223.***.***.140

걸리버 2021-11-19 15:58:09
문득 이 지구에서 약육강식의 최상위포식자는 인간이다. 단지 그 이름이 인간으로 분류되고 있을뿐이고. 그 밑에 동물이라 부르는 이들은 인간의 돈에 목숨을 잃을뿐이고, , 지성과 감성과 가슴에 따뜻함이 있으면 어찌 일이 이렇게 될까!. .
221.***.***.123

걸리버 2021-11-19 15:53:21
언제면 동물들과 공존하는 날이 올까요? 부디 그 날이 오길 학수 고대합니다.
아래 도민처럼 딴지나 거는 짓거리나 하지 말고요
221.***.***.123

말달리자 2021-11-19 15:44:22
제주하면 말 아닌가요?
경주로 주인에게 돈을 벌게 해줬으면
은퇴후에도 마지막까지 잘살게 해주어야지
도살장으로 보낸다는것을 부끄러운 일 입니다.
211.***.***.26

도민 2021-11-19 14:58:44
이런 수준 낮은 기사는 올리지 맙시다. 그냥 자기 블로그에ㅈ올리시죠~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