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범섬 인근 바다서 음주 선박 적발돼
서귀포 범섬 인근 바다서 음주 선박 적발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 범섬 인근 바다에서 술을 마신 채 배를 몰던 선장이 해경에 붙잡혔다.

23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7분께 서귀포시 법환동 범섬 남동쪽 5.5km 해상에서 음주 운항을 한 선박 A호(41톤, 근해연승) 선장 50대 B씨가 붙잡혔다. 

음주운항 의심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A호를 멈춰 세워 선장에 대한 음주측정을 진행하고 혈중알코올농도 0.065%로 단속 기준치를 넘긴 B씨를 적발했다.

해사안전법에 따른 음주운항 단속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 0.03%로, 5톤 이상 크기 선박이 0.03~0.08%로 단속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0.08~0.2%일 경우에는 징역 1년 이상 2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상 2000만 원 이하의 벌금, 0.2% 이상일 경우는 2년 이상 5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서귀포해경은 “해상 음주 운항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범죄행위인 만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난민 2021-11-25 14:30:59
채낚기어선 선장도 음주항해 많이 합니다 근해연승선장만 음주하는게 아니라요 돌발적으로 단속을 해야지 신고한다고 단속하나
219.***.***.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