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라산 53인의 죽음...사과도 없이 떠난 전두환
제주 한라산 53인의 죽음...사과도 없이 떠난 전두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2년 2월5일 공군 수송기 추락...전두환 경호임무→대침투훈련 조작 ‘끝내 사과 없어’
이재영 특전사 제주 2.5유족회장이 2012년 2월 [제주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1982년 2월 봉황새작전으로 자신의 아들을 잃은 사연을 취재진에게 이야기 하는 모습.  ⓒ제주의소리
이재영 특전사 제주 2.5유족회장이 2012년 2월 [제주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1982년 2월 봉황새작전으로 자신의 아들을 잃은 사연을 취재진에게 이야기 하는 모습. ⓒ제주의소리

“1982년 2월7일 대간첩 작전 중 전사했다고 통지를 받았고 그렇게 믿었지. 3개월이 지나서야 전두환을 경호하기 위해 제주로 갔다가 변을 당한 사실을 알았어...”

이재영 특전사 제주2·5유족회장이 2012년 2월 [제주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생생하게 전한 39년 전 일명 ‘봉황새 작전’에 대한 전두환 군사정부의 실체였다.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가 23일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향년 90세로 생을 마감하면서 살아생전 단 한마디의 사과를 기대했던 유족들의 희망도 사라졌다.

1982년 2월5일 국가의 부름을 받은 특수전사령부 707대대 소속 특전사 대원 47명과 공군 6명은 1982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수송기 C123기에 올라 제주로 향했다.

제주국제공항 준공식과 제주도 연두 순시를 앞둔 전두환 당시 대통령을 경호하기 위해 특전대원들을 미리 태워 출발시킨 항공기였다. 

3대 중 가장 먼저 출발한 공군 수송기는 목표지점인 제주공항에 착륙하지 못하고 한라산 1060m 고지 개미등 계곡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특전대원과 공군 53명이 전원 사망했다.

1982년 2월5일 한라산 개미등 계곡에서 추락한 C-123 공군 수송기. 이 사고로 특전사 대원 등 53명이 전원 사망했다. [사진출처-서재철 전 제민일보 부국장]
1982년 2월5일 한라산 개미등 계곡에서 추락한 C-123 공군 수송기. 이 사고로 특전사 대원 등 53명이 전원 사망했다. [사진출처-서재철 전 제민일보 부국장]
1982년 2월5일 한라산 개미등 계곡에서 추락한 항공기 잔해. 30년이 지난 아직도 땅을 파면 나온다고 유족들은 주장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1982년 2월5일 한라산 개미등 계곡에서 추락한 항공기 잔해. 30년이 지난 아직도 땅을 파면 나온다고 유족들은 주장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당시 군부는 제주로 향한 나머지 2대의 수송기 속 특전사 대원들을 동원해 수색 작업을 진행했다. 1982년 2월6일 오후 4시30분 철저한 보안 속에서 추락한 수송기를 발견했다.

특전사 수색대는 이틀에 걸쳐 마대자루를 동원해 시신을 산 밑으로 옮겼다. 수습이 끝난 후에야 유족들에게 사망 사실을 알리고 그해 2월9일 서울 국립묘지에 유해를 안치했다.

53명의 목숨을 한꺼번에 앗아간 사건이 벌어졌지만 정작 사고 소식은 지역 신문에 전해지지 않았다. 군부는 언론사를 장악해 보도용 사고 현장 사진까지 빼앗아 갔다. 

당시 군부는 사고 후 넉달이 지난 1982년 6월2일 ‘훈련지역인 제주에 도착하던 중 이상기류로 한라산에 추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전두환 경호 임무가 대침투훈련으로 조작된 것이다.

2012년 2월 [제주의소리]는 사고 30년을 맞은 기획취재 과정에서 추락사고를 직접 조사한 공영화 공군 소장과의 접촉을 시도했지만 고인이 되면서 마지막 육성을 확보하지는 못했다.

당시 어렵사리 연락이 닿은 공 장군의 부인은 남편이 예편 후 숨을 거두기 전까지도 ‘한라산 수송기 추락사고에 대해서는 군인 출신으로 말할 수 없다’는 이야기만 했다고 전했다.

특전사 제주2·5유족들은 40년째 자신 때문에 군인들이 숨진 사실을 인정하고 유족들에게 사과할 것을 요청해 왔다. 하지만 전씨는 끝내 진실을 밝히지 않고 쓸쓸히 생을 마감했다.

제주 한라산 관음사 옆에 설치된 일명 봉황새작전 순직 희생자를 위한 충혼비 ⓒ제주의소리
제주 한라산 관음사 옆에 설치된 일명 봉황새작전 순직 희생자를 위한 충혼비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도민 2021-11-25 11:06:59
기자면 팩트만 가지고 기사 쓰면 된다.
전두환의 불법쿠테타, 정통성 이런걸로 까면 되는것이지 무슨 53명의 죽음까지 끌고와서 전두환 비난하냐?
제주공항 준공식 참가를 위해 원래 사고 많이 나기로 유명한 원투쓰리를 악천후에 무리하게 출항하다
사고가 난것인데 여기에 무슨 전두환 책임을 논하냐?
그럼 제주공항때문에 특전사 대원 사망한것이니 제주도민이 책임져야 하나???
기자가 기사를 써야지 감정에 기반한 소설을 쓰면 되나???
182.***.***.200

ㅇㅇ 2021-11-25 09:29:21
m본부 스트레이트에서 고른걸 보민 공항 확장준공 가시니까, 악천후건 말건 무조건 닥돌해서 오라 이거야 해서 까라는대로 갔다강 사고가 난 것이었고 / 사고 뒤에 제대로 알려주지도 않고 유족분들 오지도 못하게 하고 그랬다는데

전두환과 청와대의 무리한 지시가 없었으면 애초에 없었을 사고, 그리고 이거 말고도 85년쯤 팔당에서 공개훈련
하는데 탱크 1대가 사고로 호수에 빠진일 있었고 훈련 영상에서도 줌하면 보이는 정도였대. 겐디 그자가 본다고
탱크 빠졌는데 구하지 않고 호수에 빠지게 내버려두었대나?

진짜 전두환이랑 그 자를 빠는 인간들치고 인명중시라는 것을 하는 걸 못봤다
203.***.***.41

shj 2021-11-24 22:57:19
관음사 옆 바로 추모비 있습니다...
단결!
제주훈련오면 항상 여기서 선배님들을 기리지요
125.***.***.52

별걸다 .. 2021-11-24 22:02:07
작전하다가 돌아가셨는데 ... 왜 전두환책임인지 모르겠네 ... 경호 업무로 순직하면 경호대상자가 책임져야 하나 ?
11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