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시험 남았는데...응시자 이름 석 자가 합격 명단에?
면접 시험 남았는데...응시자 이름 석 자가 합격 명단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 내부 문서에 특정 응시자를 합격자로 기재 ‘논란’
ⓒ제주의소리
제주문화예술재단 내부 문서에 정규직 채용 응시자의 이름(붉은 색)이 등장했다. ⓒ제주의소리

제주문화예술재단(문예재단) 정규직 채용 과정에서 면접 절차가 남아있음에도, 내부 문서에 특정 응시자를 합격자로 명시한 문서가 등장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최근 문예재단 내부용 주간업무계획 문서에 매우 이상한 내용이 등장했다. 현재 필기시험을 마치고 최종면접을 앞둔 ‘정규직 직원 공개채용’ 일정표에서 아직 합격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특정 인물의 이름 석 자가 ‘합격자’로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일정표 안에는 합격자가 어디에 근무할지, 그리고 사적인 대화에서나 등장할 법한 ‘환영한다’는 표현까지 문서에 등장했다. 문제는 합격자로 명시된 당사자는 정규직 공채에 응시한 현직 계약직 직원이라는 점이다. 

문예재단은 일반행정(경영관리) 5급 1명, 문화예술행정(5급) 1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공고일은 9월 17일, 필기·서류 전형을 마치고 25일~26일 마지막 절차인 면접 시험을 앞두고 있다.

내부 문서에 등장한 인물은 현재 문예재단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면서 이번 정규직 채용 시험에 응시했고, 면접 시험까지 앞두고 있다. 아직 채용 절차가 진행 중으로 마지막 면접시험을 남겨 놓은 상태에서 특정인 이름이 재단 내부 문서에서 합격자 명단으로 등장한 상황은, 사실상 합격자를 미리 정해놓은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받기에 충분하다. 

익명을 요구한 재단 직원 A씨는 “어떻게 아직 면접시험 보기 전인데 합격자 발표 일정에 현재 계약직으로 근무하는 직원 이름이 적혀있을 수 있는지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솔직히 합격자가 내정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꼬집었다. 

A씨는 “제주도는 유관 기관 직원들을 공정하게 채용하기 위해 통합 공채로 뽑는다고 하는데, 공모 절차가 남은 상황에서 계약직 직원 이름을 미리 합격자라고 써놓는 것을 보면 정말 공정하게 채용하는 게 맞나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문예재단은 계약직 응시자와 친분을 가진 내부 직원 개인의 일탈이자 실수라는 입장이다.

재단 인사팀 관계자 B씨는 [제주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재단에서 주간업무계획을 총괄해 등록하는 기획홍보팀 직원과 타 부서의 계약직 응시자가 친분 관계에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그래서 인사팀에서 작성한 채용 일정표에 개인의 희망 사항으로 응시자 이름과 문장을 적어서 저장했는데, 실수로 그 파일을 내부망에 올린 것”이라며 “구두 상으로 기본적인 정황을 파악한 상태이며, 추후 경위서 작성으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려 한다. 일정표를 임의로 수정한 직원에 대해서는 인사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목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진행하는 최종 면접에서 면접위원 5명 가운데 재단 몫으로 배정된 1명은 아예 제외하고, 외부 추천 4명으로만 면접을 치르기로 긴급히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단순 실수라고 보기에는 공개 채용의 핵심인 공정성을 흔드는 문제라 논란은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설사, 특정 직원의 그릇된 행동이 원인이라고 해도, 말단 직원이 임의로 수정한 문서를 상급자가 확인도 하지 않고 그대로 내부망에 올린 허술한 팀 운영이 도마에 오른다. 

최근 문예재단이 경영 평가 꼴찌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은 상황에서, 경영 부서의 위기 의식 상태를 의심케 하는 '공개 채용' 문제까지 더해지면서 재단의 근본적인 쇄신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4
한라산 2021-12-01 15:21:17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제주도 감사위원회는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공정한 감사를 통해 억울한 젊은이들이 없게 해야 한다. 특히 안 그래도 끼리끼리 판이라는 문화예술재단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서라도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감사를 하고, 그 결과 비리가 있다면 엄정 문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이 문제를 직원의 단순 실수라고 어물쩡 덮고 넘어간다면, 이는 문화재단은 물론 제주도정 당국의 안이한 행정의 결과로 비판 받을 것이다.
59.***.***.141

어이없다 2021-11-29 20:50:15
제주도 먹칠하네 ;;; 공공기관 맞나요? 감사 크게 한번 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취준생 안그래도 힘들다고요 ~~~~~
221.***.***.29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1-11-25 16:15:59
공고하단 임용일에 환영한다 ㅋㅋㅋㅋㅋㅋㅋ
이름이 홍길동이었으면 "홍길동 환영한다" 이거란
말이지?
저건 의심이 아니라 확신이지ㅋㅋ 내정된 공고문 가지고 인사담당자가 저거 가지고 장난치다가 깜빡하고 그냥 올린듯 한데ㅋㅋㅋ 진짜 심각한 문젠데 기가차가서 오히려 웃음만 나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도내 출자출연기관중 최하위 등급 받을 수 밖에 없는지 알것같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8.***.***.60

고등어 2021-11-25 16:10:29
필기 합겨해도 빽 줄 돈줄 없으면 낙방이요
예술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똘아이
똘아이가되야 예술하는것야 일반인하고 생각이같다면 예술못해 변태가많아요 허허 허
39.***.***.140

도민 2021-11-25 13:47:24
바람 잘 날 없네 ㅎㅎ
승태기 잘햄져~~^^
223.***.***.175

도민 2021-11-25 09:54:12
아부지 모하시는지 확인해보면 단순 실수인지 아닌지 알 수 있을듯
211.***.***.245

도민 2021-11-25 09:21:30
저 합격자가 진짜 합격자되면 상황 웃기겠다 ㅋㅋㅋㅋㅋㅋㅋ
223.***.***.153

ㅇㅇ 2021-11-25 08:47:56
짜고치는거 몰랐냐? 여기는 말했지 윗선부터 아래 실무자까지 다 썩은 조직이라니깐. ㅋㅋㅋㅋ 노사간 서로 헐뜯고 비방하는데, ㅋㅋㅋ 답이 있나. 해체가 정답. 제주문예재단 혈세 그만 축내라
211.***.***.28

답답하네 2021-11-25 07:49:48
내정자가 있는줄도 모르고 열심히 준비해온 지원자들은 뭔죄야?!
내정자 뽑을려고 들러리 서는거잖아?!
피해보상해줘라~~시간낭비 열정낭비
112.***.***.169

순수 2021-11-25 07:40:16
좁은 지역사회 특성상 이미 예전부터 관행 아니었던가~?
이미 합격자는 빽있는자 내정되 있겠죠~
빽없는 젊은이들 이~ 울분 어디가서 토할꼬~ㅠ
14.***.***.126

썪었네 2021-11-25 07:11:53
부패한 집단은 해체가 답이다.
1.***.***.228

청산 2021-11-24 21:19:31
공정하게 합시다~ 젊은이들의 희망을 꺾지마세요!
211.***.***.160


꽃달 2021-11-24 21:14:00
문화재단 아직도 이러나요 젠장~~
211.***.***.160

제주어멍 2021-11-24 21:09:37
이런 말도 안되는 비리~ 정말 한심하고 개탄스럽네요~ 열심히 노력하는 청년들이 맥빠지게 이래도 되나요~
211.***.***.160

도민 2021-11-24 20:55:21
와 내정자가 누구라고 동네방네에 다 소문냈네
112.***.***.241

나쁜놈들 2021-11-24 20:38:06
이 지랄하니 공공기관 신뢰도가 바닥이지

문화예술재단, 컨벤션센터 이 xxx들아

너네 땜에 열심히 일하는 공공기관 직원들까지 세트로 욕먹는거야 이 xxx들아
117.***.***.66


도민 2021-11-24 20:29:19
ㅋㅋㅋㅋ 이건 맥인거네 ㅋㅋㅋ
106.***.***.227


절차만공개채용 2021-11-24 18:02:20
공공기관은소히빽없으면합격못합니다
아무리변명해도사전에합겹자염두해놓고형식만채용절차거치는것이지요
223.***.***.59

도깨비 2021-11-24 17:56:43
멍멍이 판이네 조사해봤자 결론은 실수 그리고 직원은 경고수준으로 마무리 거난 멍멍이판
223.***.***.14

이건뭐 2021-11-24 17:43:58
오히려 내부에서 엿먹인거 아님?
5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