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제주박물관 복합문화 전시관, 3년만에 개관
국립제주박물관 복합문화 전시관, 3년만에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립제주박물관. ⓒ제주의소리
국립제주박물관의 실감영상실. 사진=국립제주박물관. ⓒ제주의소리

국립제주박물관은 2018년 11월 착공한 복합문화 전시관의 증축 공사를 마무리하고, 11월 26일부터 일반 공개를 시작한다. 아울러 개관 20주년 기념 특별전인 ‘제주와 박물관, 동행’도 함께 개막한다.

올해 개관 20주년을 맞은 국립제주박물관은 부족한 기획전시실을 확대하고, 어린이박물관과 몰입형 예술영상 체험장을 신규 설치하는 등 복합문화 공간을 확충했다. 2017년 설계 공모로 기본설계를 완료했으며, 2018년 5월 실시설계 완료 후 11월 건축 공사를 시작했다. 2021년 2월 준공하고 8월에 건축물 사용 승인이 이뤄졌으며, 약 1년간의 일반 공개 준비를 거쳐 도민들에게 선보인다.

복합문화 전시관 건물의 대지 면적은 1978.81㎡이며, 지하 1층·지상 2층의 연면적 4494.03㎡ 규모의 콘크리트 건축물이다. 내부에는 기획전시실, 어린이박물관, 교육실, 디지털 예술영상(미디어 아트) 체험장인 실감영상실을 갖췄다. 휴게용 대형 로비, 카페, 유아 휴게실 등의 편의시설이 함께 위치하고 있다. 편의시설은 관람객이 편하게 찾아와 쉬면서 재충전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제공한다.

어린이박물관은 6~10세 어린이를 주 대상으로 만들었으며, 개인 또는 가족, 단체로 관람할 수 있다. 제주의 산, 들, 바다를 배경으로, 제주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를 이해할 수 있는 어린이 체험 공간이다. ▲만나다 ▲오르다 ▲뛰놀다 ▲향하다 ▲나누다 등 총 5개의 영역으로 구분해 제주의 자연과 문화를 마주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사진=국립제주박물관. ⓒ제주의소리
국립제주박물관의 어린이박물관. 사진=국립제주박물관. ⓒ제주의소리

특히, 제주 각 지역마다 다른 바닷모래를 살펴볼 수 있는 도입부와 제주 해녀들의 생생한 삶과 목소리를 전하는 ‘해녀와 제주의 바다’ 코너가 흥미를 불러 모은다. 

실감영상실은 제주의 역사와 문화, 자연을 주제로 한 디지털 예술 영상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이다. 개관을 맞아 첫 번째로 제작된 영상은, 국립제주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장한철 ‘표해록’(1771)의 내용을 바탕으로 재해석한 ‘표해, 바다 너머의 꿈’이다. 벽면과 바닥으로 이어진 4면의 대형 화면에 가득 찬 거친 바다를 표류하는 배와 작자 장한철의 환상, 그리고 낯선 세계에서 본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진다. 제주의 역사와 문화가 새롭게 표현되고 있는 환상적인 디지털 예술영상(미디어 아트)을 체험할 수 있다.

한편, 특별전 ‘제주와 박물관, 동행’은 국립제주박물관 개관 20주년을 맞아 제주와 박물관을 잇고, 엮는 구성으로 준비했다. 제주지역 16개 공‧사립 박물관·미술관들이 처음으로 함께 참여한 전시이기에 의미가 크다. 

이번 전시에서는 최초로 일반 공개되는 ‘안중근의사 유묵(보물, 개인소장 기탁품)’을 비롯해 ‘제주도 내왓당 무신도(국가민속문화재, 국립제주대학교박물관 소장품)’, 제주를 사랑한 여러 예술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