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만 20억원’ 제주 강정항 수도-전기 빼고 다 차단
‘적자만 20억원’ 제주 강정항 수도-전기 빼고 다 차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코로나19 여파 크루즈 유치 실패로 적자...개점휴업 강정항 ‘제주항과 통합 위탁운영’
총사업비 601억원을 투입해 2018년 5월 개장한 서귀포강정크루즈터미널. 제주도는 내년부터 크루즈터미널 위탁운영사를 제주항과 통합하기로 했다. ⓒ제주의소리
총사업비 601억원을 투입해 2018년 5월 개장한 서귀포강정크루즈터미널. 제주도는 내년부터 크루즈터미널 위탁운영사를 제주항과 통합하기로 했다. ⓒ제주의소리

중국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에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주항과 서귀포강정항 운영에 따른 적자 보전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25일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항 연안 및 국제여객터미널과 서귀포항 강정크루즈터미널 위탁 운영을 내년 1월부터 통합해 1곳의 수탁기관을 선정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2006년 7월 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무역항 여객터미널 운영 권한을 해양수산부로부터 넘겨받았다. 이후 여객 및 크루즈터미널 운영관리를 민간에 위탁하고 있다.

수탁기관은 여객터미널이용료와 시설사용자의 관리비, 사업장 수익금 등을 징수해 흑자 발생시 수익금의 5%를 수수료로 챙기고 있다. 적자 발생시 차액을 제주도가 전액 보전해 준다.

2016년 사드 사태로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2017년 9억200만원을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12억8300만원의 적자 보전 이뤄졌다. 올해 적자 예상액은 19억원이다.

특히 2018년 5월 문을 연 서귀포강정크루즈터미널의 경우 개장 이후 다녀간 크루즈가 2019년 3월 퀸 메리 2호(14만8천t)와 그해 5월 마제스틱 프린스호(14만2714t) 단 2대에 불과하다.

지난해에는 크루즈가 한 대도 찾지 않으면서 올해 1월부터 시설 폐쇄에 돌입했다. 601억원 짜리 건물이 개점휴업에 들어가면서 연간 8억원의 유지비는 고스란히 제주도의 몫이 됐다.

제주도는 운영비 절감을 위해 전기와 수도를 제외한 특수경비와 보안, 환경미화 업무를 모두 중단하고 공무원도 철수시켰다. 현재는 위탁 근로자 3명만 건물을 지키고 있다.

제주도가 운영비 명목으로 지출한 금액도 2019년 8억3500만원, 2020년 7억7500만원에 이른다. 제주도는 올해도 서귀포강정크루즈터미널 적자 보전 예산으로 10억원을 편성했다.

추후 공모 절차를 거쳐 선정된 새로운 수탁기관은 2022년 1월1일부터 2023년 12월31일까지 2년간 제주항과 강정항의 크루즈터미널 운영을 맡게 된다. 

제주도는 2025년까지 2개 무역항에 크루즈선 400대를 유치하는 ‘제주 크루즈산업 제2차 종합계획’을 수립했지만 선사 유치가 쉽지 않아 적자 흐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제주사랑 2021-11-26 14:52:07
낚시터로 개보수공사해서 만회하라!!!
118.***.***.116

ㅇㅇ 2021-11-26 09:23:59
제주항은 무역항 기능도 있으니 일부 살려놓은거고, 강정항은 크루즈항 기능이 강하니 저렇게 보도한듯
여튼 싸드 풀리기전엔 중국 관광객 입항은 힘들겁니다
211.***.***.28

적자보존11억과 8억차이 2021-11-26 07:51:40
제주항 11억
서귀포항 8억
무슨 차이인가???
서귀포항만 적자인가???,오히려,
제주항은
무역항이라면서 11억이나 적자면은
문제가 더 심간한거 아닌가?
도찐,개찐
똥묻은개가 겨묻는개 놀리는꼴
역시
저주의소리 답다....
이렇게 서귀포만 꼭 집어서 폄훼하는 기사를 써야만 김기자의 품격이
높아가지???
뭐든지 제주중심주의 마인드의 시선으로
쓴 100% 기사...
저따위,기자마저 대놓고 산남북차별하는데,
위정자들이 평상시,바라보는 시선은 오죽하겠냐?
112.***.***.115

서귀포지역 경제활성화에 크게 기대하며 2021-11-26 06:53:40
지구촌이,
본격적인 위드코로나 시대로 접어들면서
8일 제주특별자치도가 공고한
'2022년도 국제크루즈선 선석 배정결과'에 따르면,
서귀포 강정항은
내년 1월 4일 중국 상하이에서 출발한
코스타 세레나호가,
(11,2000톤 최대 탑승인원 3780명의 대형 크루즈 인데 선두에서 선미까지 길이가 290m 로
63빌딩 보다 40m 나 더 긴)
오후 1시부터 밤9시까지 ,
서귀포에 머문 후,서귀포투어등올레시장쇼핑후,
일본 후쿠오카로 출발하는 일정을 비롯해
초대형크르즈종류로만, 총 54편의 일정이 신고됐다.
시작이반이라고,
서귀포 이미지재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대를
해보며...
118.***.***.177

도민 2021-11-25 19:36:44
크루즈 선착장 폐기하고 그냥 터미널 수산시장으로 만들어라.
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