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교 전 4.3재단 이사장, 제주대 학생운동 자료 기증
이문교 전 4.3재단 이사장, 제주대 학생운동 자료 기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개교 70주년 맞아 관련 기록물 수집

이문교 전 4.3평화재단 이사장이 지난 19일 제주대학교에 1960년부터 1990년대 제주대 학생운동 관련 자료 445건을 기증했다. 

제주대학교 10회 동문으로 법학과를 나온 이 전 이사장은 대학 재학시절 학생운동을 주도하며 수집한 자료와 기자 등 언론인으로 일하며 모은 자료를 전달했다.

이 전 이사장은 “제주대 학생운동이 제주4․3 진상규명 운동과 제주민주화운동을 견인했다. 이번에 기증한 자료를 통해 제주대 학생운동사가 재조명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선 2018년 그는 제주대 언론홍보학과에 언론 관련 도서 1462권을 기증한 바 있다.

한편 제주대는 2022년 개교 70주년을 맞아 대학 구성원과 동문, 도민 등을 대상으로 제주대와 관련한 다양한 활동을 증명할 수 있는 각종 유형의 기록물을 수집하고 있다.

수집 대상은 △사진 △기념 △박물 △시청각·동영상 △발간물 등 각종 자료다. 수집 기록물은 제주대 역사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기증문의 = 제주대 총무과 기록관 064-754-82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4.3 2021-11-25 20:55:09
제주 4·3 위원회 폐지법안’에 찬성
원희룡은 2008년 1월 21일 한나라당 재선의원 당시 ‘4.3위원회 폐지법안’을 공동 발의하였다. 제주 출신이 오히려 제주도민을 괴롭히는 법안에 서명한 셈이다
ㅡㅡㅡㅡ
제주 43행사에도
43배지도 달지 아니하고 행사참석했다
14.***.***.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