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으로 사랑했다” 동거녀 살인미수 제주 40대
“진심으로 사랑했다” 동거녀 살인미수 제주 40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동거녀를 살해하려 한 제주 40대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25일 제주지방법원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A씨(49)에 대한 살인미수 등 혐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징역 10년 선고를 재판부에 요구했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올해 7월쯤 피해자 B씨가 운영하는 서귀포시내 한 식당에서 말다툼하다 흉기로 B씨를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다. 

술에 취한 A씨는 동거하던 B씨와 대화하는 과정에서 돈 문제로 다투다 살해를 시도한 혐의다. 

검찰은 B씨와 3개월 정도 동거하던 A씨가 불만을 품어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피고인(A씨)는 범행 이후 아무런 보호조치도 이행하지 않았고, 피해자는 사망 직전까지 갔다. 또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며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A씨의 변호인은 ‘치정’임을 강조했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를 정말 진심으로 사랑했다. 함께 가게를 차리면서 장밋빛 꿈을 꿨지만, 피해자가 다른 남자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는 등 감정이 격해졌다. 피고인은 진정으로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오는 1월 A씨에 대해 선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 2021-11-26 08:54:52
감정 자제를 못하는건 어쩔수 없다
뒤늦은 후회...
112.***.***.186

뭔상관 2021-11-26 00:11:13
왜 굳이 제목에 진심으로 사랑했다 같은 말을 붙여서 범죄 사실을 희석시키지? 사소해보이는 이런 사회문화가 범죄를 조장하는데 일조함
22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