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동물테마파크 연루 고영권 부지사 사퇴해야”
정의당 “동물테마파크 연루 고영권 부지사 사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불거진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의 변호사 시절 선임료 논란과 관련해 정의당 제주도당이 26일 입장문을 통해 고 부지사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당은 “고 부지사가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자로부터 변호사 선임료를 대납받은 사실이 공소장을 통해 확인됐다. 반대대책위원회는 당시 변호사가 고 부지사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책위 주장에 대해 고 부지사는 대납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고 부지사가 참고인 신분이었지만 피의자 신분으로 제대로 된 수사를 받았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또 “부정한 사건을 방조한 고 부지사는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 법조인의 양심을 판 것도 모자라 본인이 변호한 사건임에도 모른다고 잡아떼는 것도 공직자로서 바른 자세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동물테마파크 개발사업으로 마을 공동체가 파괴되고, 갈등과 분열로 주민들의 피해는 말로 표현할 수 없다. 고 부지사는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양심껏 경찰 조사를 받으라”고 덧붙였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앞선 25일 고 부지사가 변호사 시절인 2020년 마을이장 관련 사건을 수임하면서 개발사업자가 대납한 선임료 950만원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