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시작된 제주 중학교 '미래교육'...AI 활용수업 다양
이미 시작된 제주 중학교 '미래교육'...AI 활용수업 다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수업나눔축제...고산중 윤일식-아라중 홍희주 교사, AI 융합 수업 사례
제6회 수업나눔축제서 중등 분야에서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에듀테크 수업사례를 발표하는 윤일식 교사(고산중)와 홍희주 교사(아라중).
제6회 수업나눔축제서 중등 분야에서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에듀테크 수업사례를 발표하는 윤일식 교사(고산중)와 홍희주 교사(아라중).

제주지역 중학교 교사들은 미래교육으로 이미 환경과 자율주행을 통해 AI수업을 진행하고 있고, 구글을 이용한 비대면 수업도 이뤄지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2일 오후 2시 별이 내리는  숲(제주어린이도서관)에서 '오늘의 수업, 미래를 품다'는 주제로 제6회 수업나눔축제를 개최했다.

축제는 유・초・중・고・특수학교 제주지역 전 교원 대상으로, 유튜브 5개 채널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중학교 수업 나눔은 '우리, 미래를 그리다'란 소주제로 인공지능(AI)와 구글 사이트를 활용한 '에듀테크'  수업 사례가 발표됐다.

고산중 기술.가정담당 윤일식 교사는 1학년 자유학기제 프로그램으로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미래환경을 지키기 위한 AI수업'을 진행했다.

윤일식 교사는 제주도 환경 문제와 플라스틱과 쓰레기 문제를 인공지능에 접목하기 위해 '제로 프로젝트' 수업을 구성했다.

시작점으로 가정에서 아이들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학교로 가져오게 해서 인공지능 데이터와 로봇을 통해 분류, 재활용센터에 보내 판매해서 그 수익을 아이들이 쓸 수 있는 공책이나 연필 등을 구입할 계획이다.

수업은 1단계로 데이터 수집을 진행했다. 교과서에서 텍스트 위주의 수업을 받아온 학생들은 처음에 힘들어 했지만 데이터를 수집해 분류 프로그램을 실행하면서 인공지능 제로 모델 데이터 학습과정을 배웠다.

제6회 수업나눔축제서 중등 분야에서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에듀테크 수업사례를 발표하는 윤일식 교사(고산중)와 홍희주 교사(아라중).
제6회 수업나눔축제서 중등 분야에서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에듀테크 수업사례를 발표하는 윤일식 교사(고산중).

2단계로 앱 인벤터와 코딩 프로그램을 이용했다. 학생들이 코딩에 익숙하지 않아 힘들어 했다. 제주도교육청 모든 코딩 프로그램을 신청했고, 실제 박사 연구원을 비대면 강사로 초청해 수업도 들었다.

윤 교사는 "수업을 통해 환경오염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이 증대됐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양한 수업 가능성도 봤다"며 "학생들이 스마트폰 실력은 엄청난데 컴퓨터 활용능력은 떨어졌다. 힘들지만 1학기를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대학원에서 인공지능융합을 전공하고 있는 아라중 홍희주 교사는 'AI 이해를 위한 데이터 분석 수업'을 중학교 3학년 과정에서 진행했다.

홍 교사는 "인공지능은 데이터 수집이 가장 중요하다. 인공지능 개념을 잘 몰랐던 학생들이 수업 후에는 기초부터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며 "인공지능융합교육을 통해 인재 양성을 해야 한는데 지침서가 없다. 교과마다 풀어나갈 수 있는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제주일중 강동호 교사는 구글 사이트를 활용한 도덕수업 사례를 공개했다.

강동호 교사는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을 진행하면서 어떻게 하면 학생들의 흥미와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을까 고민 끝에 구글 사이트를 이용해 수업전용 사이트를 만들었다. 

강 교사는 "생명과학기술 논란 사례를 이미지와 영화, 유튜브 등의 링크를 사용했다"며 "실제로 유전자 조작 농산물(GMO)을 구분해보고, 시장에서 장보며, 그림들을 공유해서 다양한 수업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