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청소년 백신접종 ‘엇갈린 여론’ 교육청도 학부모도 ‘끙끙’
제주 청소년 백신접종 ‘엇갈린 여론’ 교육청도 학부모도 ‘끙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코로나19 담화문에 교육청은 빠져...12~17세 방역패스 부담 ‘설문조사 착수’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지만 청소년 백신 접종에 대한 여론이 엇갈리면서 현장에서는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7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예정된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과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담화문 발표에 이석문 교육감은 참석하지 않는다.

구 권한대행과 좌 의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전파에 대한 우려를 전하고 일반인에 대한 추가 접종과 미접종자인 청소년들의 참여를 호소할 예정이다.

반면 이 교육감은 청소년 백신 접종에 대한 학부모들의 찬반 의견과 도내 각 학교에서 진행 중인 기말고사 일정 등을 고려해 담화문 발표에 선뜻 나서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에서는 어제 하루에만 학생 18명과 교직원 2명 등 2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0대 청소년을 매개로 한 지역 내 추가 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최근 3주 사이 제주시내에서만 학교 관련 3개 집단감염이 만들어지면서 관련 확진만 100명을 넘어섰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학생만 117명, 등교중지 학생은 3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최근 일주일 사이 도내 확진자 중 10~19세가 32.9%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0~9세 11.1%를 더하면 유아·청소년 비율이 44.0%에 달한다. 반면 접종 완료율을 32.2%에 머물고 있다.

정부는 청소년들의 감염 전파 위험을 낮추기 위해 오는 2월부터 만 12~18세 청소년들에게 이른바 ‘방역패스’(접종 증명·음성 확인제)를 적용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경우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을 경우 식당이나 카페는 물론 학원과 도서관, 독서실 등을 이용할 수 없다.

정부 방침에 일부 학부모들은 반발하고 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청소년들을 겨냥해 학원과 독서실 등 교육 관련 시설까지 출입을 제한한 것은 학습권 박탈에 해당한다는 이유에서다.

정부의 강력한 조치에 도교육청은 교육부와 협의해 지역에 맞는 자체 가이드라인 마련에 나섰지만 정작 학부모 동의없이 접종을 강제하기는 어렵다.

현재 도내 학교 대부분이 기말고사를 앞두고 있어 교육청이나 학교가 직접 나서 접종을 권고하기도 난감한 처지다.

이에 도교육청은 도내 12~17세 학부모 약 1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 결과에 따라 희망자를 대상으로 한 단체 접종 등의 후속 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마저 학부모들의 여론을 고려해 기말고사 이후에나 방향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에서 제시한 방안에 대해서는 제주도와 의논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이라며 “학부모 설문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결과를 보며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8
학부모 2021-12-09 13:05:26
으찌 이번일에는 묵묵부답인가 독불장군 교유수장
118.***.***.145

도민 2021-12-08 05:49:33
제주섬 방역망도 세계 추세에 맞추어
백신접종자를 특별우대 학원학교 등교허용하고
미접종자는 집에서 열공...
ㅡㅡ방역패스 필수....백신접종도 필수ㅡㅡ
14.***.***.188

도민 2021-12-07 20:32:16
수십 년 검증된 독감 백신도 부작용은 있는데요.
코로나 백신도 당연히.부작용이 있죠.

판단을 하셔야..필요한 정보를 가지고
백신 부작용은 과대포장하면서
백신 미접종으로 인한 증산의 심각성은
보도 안 하는게 현제 언론.

영국 프랑스 미국 등이 한국을 따라하지 않고
마스크 쓰기 개인 위생을 따라하지 않다가
수십 만명이.각 국에서 죽었죠.
수백 만명의 감염자가 발생하여.

선도하지 못하면, 머....같은 일이 발생합니다.
아이들은 별로 안 죽겠죠..그래도 부작용보다 더 죽죠.
문제는 부모 세대 조부모 세대...

선도하지 못하면 유럽 나라처럼
10만 단위로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감내해야. 선택이죠
180.***.***.41

유은혜퇴진 2021-12-07 16:46:32
학교가 제일 안전하다는 유은혜 사퇴해라, 사과는 없고 학교는 등원시키냐? 아이들은 건들지 마라
211.***.***.108

보고있자면 2021-12-07 16:19:57
아이들 학교에서 손 제대로 30초이상 씻고있나 제발 제대로 살펴보세요. 화장실 가면 만남의 장소 따로 없고, 엉키고 부닻히고. 마스크는 코밑 저밑으로.
무증상 확진자 많을거우다예.ㅠ

이교육감님. 잘 피하신다고 하시는듯 한데.그러심 안되죠.
11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