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도시 서귀포 만드는 시민 100인 문화 원탁회의
문화도시 서귀포 만드는 시민 100인 문화 원탁회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주제 마다 10명씩 구성...장애인, 청년, 다문화가정, 이장 등 포함

서귀포시가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 원탁회의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2019년에 이어 2년 만에 열리는 시민 원탁회의는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된 서귀포시의 발전을 고민하는 집단 지성의 장이다.

이번 ‘문화원탁’은 지난 5일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서귀포 KAL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시민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앞서 지난 11월 16일부터 26일까지 문화 다양성과 노지문화의 보존, 재생, 활용의 가치, 지속 가능한 발전 등 10개의 주제를 바탕으로 사전 소원탁 토론을 거쳤다.

5일 회의에서는 소원탁에서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실현 가능한 정책으로 이어 가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장애인, 영유아, 다문화 등 문화 다양성 가치 중심과 창의문화 교육 ▲축제 문화, 노지 문화와 마을의 지속가능발전 ▲국제적인 문화도시 ▲생태적 지속가능성 가치 등을 논의했다.

현장에서는 장애인, 영유아 등 소외 계층을 위한 창작 레지던시 등 문화 예술 창작을 유니버셜 디자인 조성, 문화예술 관련 창업을 위한 ‘창업 스타트 패키지’, 마을 유휴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교육, 마을 이장과 어르신들의 마을 문화 해설사 활동을 통한 일자리 제공, 서귀포시 문화행사와 프로그램을 한눈에 확인 가능한 문화공유플랫폼 구축 등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의견들이 제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관광도시추구가아니라,웬 문화도시, 2021-12-07 19:23:12
서귀포시는 서귀포항을 비롯해 도로, 문화시설, 복지시설 등 각종 분야에 대한 투자가 산북제주에 비해 엄청 부족하다.
앞으로,서귀포에대한,
각종인프라 확충을집중적으로
투자해야하는이유다.
산북제주는 이미 해안도로및 애조로등
각종 도시계획도로가 완공됐는데,
서귀포만, 30년이 지나서야 개발이 시작됐다.그 첫 단계가
서귀포도시우회도로라,
"인구를 살펴보면 산북에제주의 인구가 서귀포보다 4배 많다고 하지만, 행정시 예산은
서귀포가 제주의 20%도 안된다.
서귀포시민들은, 있으나마나한
행정시만 존재할뿐,
동쪽 성산부터,서쪽 대정까지
어우르지 못하여
도시의 기능을 하지 못하는
무늬만 도시인 행정시에 살고 있다"
"난개발 억제도 중요하지만,
도시가 도시기능을 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하드웨어적인 인프라개발에 지속적으로 신경써야한다.
112.***.***.115

도민 2021-12-07 15:00:55
이젠 관계자 관변 모두 모아서 막 몰아쳐 쪽수 맞춰 행사로 때우는구나!! 게메 예산은 남고 시간은 없고~~ 면면히 낯익은 얼굴들만~~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