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방, 매달 둘째 수요일 ‘안전하기 좋은 날’ 운영
제주소방, 매달 둘째 수요일 ‘안전하기 좋은 날’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전통시장 점포 점검의 날’ 확대…현장 중심 화재 예방 대책 추진

제주소방안전본부(본부장 박근오)는 1월부터 4월까지 매달 둘째 주 수요일을 ‘안전하기 좋은 날’로 정하고 관계자가 직접 참여하는 현장 중심 화재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안전하기 좋은 날은 기존에 진행하던 ‘전통시장 점포 점검의 날’을 확대한 것으로 대형화재와 인명 피해 위험이 있는 대상에 대해 매달 한 번씩 안전을 확인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기존 전통시장뿐만 아니라 대형판매시설,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과 화재경계지구, 노유자시설, 공장, 물류창고, 공사장 등이 포함됐다.     

제주소방안전본부는 첫 시작일인 1월 12일, 도내 4개 소방서와 함께 제주시민속오일장, 서귀포매일올레시장, 포슬포중앙시장, 표선오일장 등 주요 전통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 상인회와 함께 점포상인 주도 자율 안전점검을 중점 실시했다. 

더불어 119 센터는 중점 화재 취약시설에 대한 소방안전교육, 안전컨설팅 등을 통해 관계자가 자율적으로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개선하도록 지도를 강화했다.

제주소방은 오는 4월까지 매달 중점 안전 테마를 선정하는 등 안전하기 좋은 날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형 화재사고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관계자가 자율적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다.

박근오 제주소방안전본부장은 “위험요인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업장 관계자가 취약요인을 스스로 점검하고 개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안전하기 좋은 날을 계기로 새로운 안전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의 많은 동참을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