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주요 자료 ‘한눈에’…아카이브 시스템 개편 
제주4.3 주요 자료 ‘한눈에’…아카이브 시스템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평화재단 “모두가 쉽게 4·3의 진실에 접근할 수 있길”

제주4.3평화재단이 4.3 관련 기록물을 디지털로 보존한 뒤 공개한 아카이브 플랫폼 ‘제주4.3아카이브’ 열람 시스템을 전면 개편, 서비스를 시작했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은 14일 4.3의 시작부터 진상규명운동, 특별법 제정 등 자료 체계화 사업 결과물인 ‘제주4·3아카이브’의 구축을 완료, 공개한다고 이날 밝혔다.

제주4·3평화재단은 이용자들이 쉽고 편하게 자료를 열람할 수 있도록 지난 한 해 동안 4·3자료 체계화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제주4·3아카이브는 4·3의 발발과 전개, 4·3진상규명운동, 특별법 제정 등 4·3과 4‧3 이후를 증언하는 자료가 담겼다. 

제주4·3평화기념관 수장고에 보존된 4·3 기록물과 국내외 주요기관이 소장 중인 4·3주요 자료 4만9635건이 새롭게 등록됐다. 더불어 검색 기능 강화, 연대별, 유형별 자료 목록 노출 등을 통한 접근성이 강화됐다.

공개 시청각 자료의 경우 이용자들이 불편함 없이 자료를 열람할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제주4·3평화재단은 이번 아카이브 개편을 맞아 전 제민일보 4·3취재반장 양조훈의 ‘4·3은 말한다’ 육필 원고를 공개한다. 더불어 소설가 현기영 선생을 비롯, 4·3진상규명에 주요한 역할을 한 인물들의 영상채록 등 새롭게 수집된 자료를 함께 담았다. 

또 재단 설립 이후부터 발간된 ‘제주4·3사건 추가진상조사보고서 I’, ‘제주4·3사건 추가진상조사자료집 미국자료 I~V’ 등 주요 보고서 및 자료집을 PDF 형식으로 제공한다.

양정심 조사연구실장은 “이번 아카이브 개편은 4·3 연구와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관련 자료의 집대성을 위한 노력”이라며 “이번 개편을 계기로 지속적인 자료수집과 관리를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맙소서 2022-01-16 11:54:48
어떻게 예전거보다 더 불편하냐 ㅋㅋㅋ
폰으로보잰하난 너무불편한데
22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