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에서 온 편지∙∙∙사랑하는 고향의 벗들
베를린에서 온 편지∙∙∙사랑하는 고향의 벗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두율 정정희 드림

지난 8월3일 40년만에 고향 제주를 찾은 재독 사회학자 송두율 교수가 '고향의 벗들'에게 편지를 보냈다. 이 편지는 송 교수 가족이 지난21일 뉴욕을 방문한 자리에서 제주출신 이도영 박사를 통해 '제주의 소리'로 전해 왔다. <편집자 주> 

▲ 송두율 교수 가족이 지난 21일 뉴욕을 방문했다. 좌측으로부터 장남 린, 이도영 박사, 송두율 교수 부부.
사랑하는 고향의 벗들,

8 월 3일 낮에 도착해서 이튿날 낮에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짧은 일정을 보낸 제주의 하루는 그래도 강인하게 저의 뇌리에 인각되었습니다.

모든 것이 변하고만 그래서 조금 섭섭했던 고향 도두리였지만 그래도 정말 오랬 만에 맛 볼 수 있었던 그 옛날의 '자리회', 피눈물나는 '4. 3'을 기억하려고 조성중인 공간, 음식값을 끝내 사양하던 유명한 제주토속음식점 (유리네?) 에서 먹었던 '옥돔미역국' 등등...

40년동안 빈 시간을 꽉 채운 하루였습니다.
무엇보다 기억에 남은 것은 따뜻한 사람들이였습니다. 저의 석방을 위해 정말 많은 애를 쓰신 고향의 벗들의 내음이었습니다.

난생처음 제주를 찾은 집사람도 지난 열달의 악몽을 잊게한 따뜻한 시간이었다고 이야기합니다. 조성윤 교수님을 위시한 '대책위'의 여러분들, 귀중한 그림을 기념으로 주신 강요배 화백님 그리고 친절하게 안내를 맡아주었던 현혜경님... 많은 분들을 직접 만날 수 있었던 것을 참으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이제 어렵사리 열린 고향가는 길이 계속 이어지도록 그래서 그 따뜻한 만남이 계속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풍이 있었다는 뉴스가 있었습니다만 피해는 없었는지요. 독일에 돌아와 가족일로 잠깐 뉴욕에 다녀왔습니다.

이도영 박사님의 진짜 제주사랑을 보고 감명 많이 받았습니다.
'제주의 소리'를 통해 간단한 인사편지 보낼 수 있어서 저도 다행으로 생각하며 머지않아 여러분들 또 만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만날때까지 모두들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2004년 8월 24일
베를린에서 송두율 정정희 드림

Prof. Dr. Du-Yul Song
Hortensienstr.10
D-12203 Berlin
Germany
Tel./Fax: +49-30-8410-978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사라봉 2004-08-28 00:49:47
저는 탈북자 문제에 관심이 많은 사람입니다.
그리고 한때는 한길을 걸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휴머니즘에 대한 열정때문이었지요....
저는 탈북자들과의 접촉을 통해 가슴속 깊은곳에서 솟아오르는 분노의 감정을 참으로 많이느껴으며, 제 개인적으로도 많은 부분을 변하게하였습니다.
저는 송교수님의 철학과 사상을 냉전적 사고방식으로 처리하는 한국사회의 경직됨도 비판받아야 하지만 송교수님 또한 오해의 소지가 많았던점은 주지의 사실처럼 보였습니다.
개개인의 철학이나 사상을 법으로 재단하는것은 명백한 한계가있고, 무식이 유식을 처벌하겠다는것과 같다고 봅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남과북에 대해 송교수님의 사고를 열어주셨으면 합니다.
오늘도 잠시쉬었다 간다고 눕거나 앉은 자리가 묘지가 되는 북한의 현실은 체제비방이나 옹호로 적당히 넘어간다면 우리 모두는 역사의 죄인이 되고말거라고 확신합니다.
양심에 따라 살아온 휴머니스트로서의 길에 대해 경의를 표하며, 축하와 사랑한다는 말을 끝으로 글을 마칩니다.
127.***.***.1

제주인 2004-08-25 23:16:49
송교수가 어떤 분인지 솔직히 모른다. 미디어를 통해 접한 것말고는,,,, 보도된 바로는 양심의 천사요 민주 인사라고 한다. 그리고 국가 보안법 위반으로 복역하다 석방되어 독일로 갔다고 한다. 소위 양심적인 사항으로 인해 민주인사라는 주장과 국가 안보를 해친 국보법 위반 범인으로 양분된 것이다. 정확한 것은 송교수에 대한 국보법 위반 여부는 송교수 본인만이 말해줄 수 있다는 것이다. 그 어느 누구도 사건의 진상을 정확히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는 것이다. 다만 확실한 것은 송교수가 우리 나라의 민주화를 위해서 반체제 활동을 하였다고 하며 북에 대해서는 소위 내재적인 접근법이라는 방법을 사용하여 우리가 생각하기엔 6.25도발자이고 이로 인해 수백만 민족헤게 고통을 안겨준 김일성을 만나고 악수를 했다는 것이다. 북에서의 행적과 북을 찾아간 의도도 역시 본인의 양심만이 말해줄 수 있다. 한데 소위 내재적 접근법을 왜 북을 말하는데만 적용하는가? 요약햐면 북에 대해는 관대하고 남측에게는 가혹하게 비판한다는 것이다. 그 내재적 접근법을 남에게도 적용하여 해석한다면 좀더 유연하게 남의 체제도 밝은 시각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내재적 접근법을 어느 한쪽으로만 적용한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어 이 방법은 자신의 행위를 변명하기 위한 도피처 역할을 한 것에 불과하다는 게 나의 생각이다. 따라서 나의 생각은 송교수를 개선하는 독립 투사처럼 추겨세우는 보도는 진상을 모를 수 밖에 없는 독자들을 현혹시킬 수 있으므로 보도에 시중을 기하여 줬으면 한다.
127.***.***.1

송 교수님의 벗 2004-08-25 19:50:21
지난 3일 고향 제주를 40년만에 찾았던 송 교수님을 뵈면서 너무가 반가웠습니다. 한편으로는 우리나라의 민주화가 아직도 멀었다는 생각때문에 죄책감과 분노도 일었습니다. 그러나 개인의 고통을 감내하고 한국의 민주화와 통일을 위해 헌신하시는 교수님을 보면서 선구자의 길이 무엇인지도 어렴풋이 알것 같았습니다.
제주의 소리를 통해 송 교수님의 편지를 읽게 돼 너무나 기분이 좋습니다.
하루빨리 송 교수님을 한국, 아니 제주에서 다시 뵙기를 바랍니다. 건강하십시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