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추석연휴 태풍피해복구 ‘구슬땀’
농협, 추석연휴 태풍피해복구 ‘구슬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제주지역본부(본부장 현홍대)는 추석연휴인 22일 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피해가 심한 제주시 삼도2동과 성산읍 수산리 등지서 태풍 피해복구 작업을 펼쳤다.

지역본부 직원 70여명은 삼도동 라마다호텔·제주북초등학교 근처에서 길거리에 널려진 진흙과 쓰레기 등 태풍잔해를 수거했고, 농협제주시지부 및 관내 지점 직원 90여명은 탑동지역 쓰레기 청소 및 수거작업을 실시했다.

   
 
 
서귀포지역에서도 서귀포시관내 농협중앙회 및 성산농협 직원 등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산읍 수산리·가시리 지역 등에서 태풍에 쓰러진 가로수·방풍수 등 정비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한편 제주도청지점, 제주시청출장소, 서귀포시청출장소는 22일 휴일에도 불구하고 예금지급 업무를 실시, 추석을 맞아 각종 성금이 피해주민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비상 금융전산망을 가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농협자원봉사단 2007-09-27 09:51:16
연휴반납하며 일하는 당신들은 아름답습니다.
21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