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Yummy Yummy"
"Welcome to Yummy Yummy"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어민과 더불어' 흠뻑 취해보는 제1회 제주외국어종합축제

   
 
 
"Dive into English"...."Welcome to penny-wise and pound-foolish"

원어민과 더불어 외국어 바당에 풍덩 빠져보는 풍성한 축제가 열렸다.

5일 오전 10시 제주학생문화원에서 개막식을 가진 제1회 제주외국어종합축제'가 그 주인공.

   
 
 
도내 초.중.고 학생 및 외국어 교사는 물론 외국인과 원어민 교사, 학부모와 도민 등이 다함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축제는 그 동안 분산된 외국어 행사를 한데 모아 한마당 잔치로 펼쳐놓았다는데 의미가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양성언)은 제주국제자유도시에 따른 외국어교육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제주를 외국어교육의 중심지로 정착하기 위해 그 동안 영어말하기 대회, 영어연극대회, 외국어 능력경시대회 등을 하나로 모으는 작업을 해왔다.

따라서  6일까지 양일간 제주외국어학습센터와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열리는 제1회 제주외국어종합축제는 그간 분산된 외국어 관련 행사를 하나로 묶는 대규모 종합축제다.

이번 외국어종합축제는 영어교육이 교실영어에서 점차 체험활동 중심으로 변화하는 시대적인 흐름에 맞춘 새로운 외국어교육 축제로, '세계를 향하여 다함께 나아가자!(Opening Doors To The World Together!)'라는 주제를 내걸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펼쳐지고 있다.

첫날 원어민 교사와 함께 하는 영어말하기 체험을 비롯해 고교생 영어토론황 선발대회가 오전 10시 30분터 오후 6시까지 열띤 솜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또 도내 초.중.고 학생들이 참가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외국어말하기대회 ▲영어 동화극(역할극) 경연대회 ▲영어 골든벨 퀴즈대회 ▲ 영어토론왕 선발대회 등이 있다.

   
 
 
도내 각급학교에서 외국어 교육을 담당하고 있는 원어민 보조교사가 진행하는 ▲원어민과 함께하는 영어말하기 체험 코너 ▲원어민보조교사 국가별 이벤트 코너 등이 준비되고, 제2외국어 특별 교육프로그램으로 ▲일본문화체험 코너 ▲중국문화 오감체험 코너 등이 운영된다.

   
 
 
특별공연으로 제주외국어고등학교 재학생이 준비한 영어연극과 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 영어능력 경시대회의 입상자들이 준비한 공연도 흥미롭다.

중.고교생 영어듣기능력 신장을 위한 EBS 강사 초청 특강, 원어민 보조교사 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학생들과 어울리며 '빛'을 발한다.

특히 도내 9개 제주형 자율학교에서는 학교별로 운영되고 있는 영어특화 프로그램으로 광양초등학교의 ‘영어로는 진행하는 과학실험’, 함덕중학교의 ‘영어 의사소통능력신장’, 세화고등학교의 ‘외국어로 즐기는 놀이한마당’ 등을 선보인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외국어축제를 통해 학생들에게 교실에서만 배운 외국어를 원어민들과 현장에서 체험하게 됨으로써 외국어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조금이나마 외국 문화에 대한 이해력을 키워 국제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수 있는 자기 주도적 학습능력을 배양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오전 10시에 열린 제1회 제주외국어종합축제 개막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