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로 다가온 제주의 꽃(5)
나에게로 다가온 제주의 꽃(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매화
물매화는 범의귀과로서 습기가 많은 곳에서 자라고 꽃이 매화를 닮았다는데서 그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중국에서는 물매화를 매화초(매화초)라고 부릅니다. 그래서 물매화는 '풀매화'라고도 불리우죠.

저는 올해 처음으로 식물도감이 아닌 자연의 상태에서 물매화와 '안녕!'하고 가슴 떨리는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습지에 산다는 물매화를 만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제주에는 그렇게 많지 않는 습지를 찾아 여기저기 다녀도 보이질 않더니만 어느 날 용눈이 오름을 산책하는데 갑자기 하얀 물매화가 억새풀밭 사이에서 내게로 다가왔습니다.

전혀 예상 밖의 장소에서 만난 물매화가 너무 예뻐서 다음날 아이들과 아내를 데리고 그 곳을 다시 찾았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용눈이 오름에서 마치 꽃눈이 내린 듯 들판을 수놓은 물매화의 멋진 행렬을 보았습니다. 마침 꽃향유가 들판을 보랏빛으로 물들이고 있던 터라, 보랏빛들판에 흰눈이 내린 듯 했습니다.

처음 얼굴을 보여주기까지는 그렇게 꼭꼭 숨어있더니만 이제 눈길 돌리는 어느 곳에서든지 방긋방긋 웃고 있습니다.

이유미님의 한국의 야생화를 보니 옛 사람들은 꽃을 보는 기준이 있었다고 합니다. 꽃을 보는 기준은 사군자(사군자-매란국죽) 가운데 가장 먼저 나오는 '매화'였던 것이 아닌가 추측을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황매화, 돌매화는 분류학적으로 유사점이 없는데도 5장의 흰꽃잎이 달려 매화를 연상시켰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 아닐까 유추하기도 한답니다.

그러고 보니 물매화도 꽃잎이 다섯 장, 흰색, 다섯 개의 수술, 5개의 헛술 등 다섯과 관련된것뿐만 아니라 흰색에 이르기까지 '매화'라고 불릴만한 자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예로부터 아름답고 향기로운 꽃에는 '매화'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고 합니다. 매화의 이름이 붙은 꽃들을 찾아보니 금매화, 황매화, 돌매화 그리고 오늘 소개해 드리는 물매화에 이르기까지 종류가 많습니다.

어떤 분들이 이런 질문을 하십니다.

"어째서 그렇게 꽃을 좋아하십니까?"
"그냥 좋아서요. 그런데 사실 그냥 좋다기보다는 꽃을 보면서 세상살이의 이치를 배우고, 사람사는 도리도 깨우치지만 더 좋은 것은 신앙인의 한 사람으로서 창조세계를 통해서 듣는 그 분의 음성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좋아한답니다."
"그런데 너무 좋아하는 거 아니에요?"
"지나치면 안 될 일이 있고, 지나쳐도 좋을 일이 있는데 제 일을 하는데 도움이 되니 지나쳐도 될 일 같아서요."

물매화는 그렇게 내게로 다가온 이후 겨울의 초입까지도 들판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문득 깊은 산 속의 귀한 약초같은 꽃이 있다면 바로 이 '물매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나에게로 다가온 제주의 꽃'을 연재하는 '수'님은, 제주의 동쪽 끝마을 종달리에 살고 있으며 작은 것의 아름다움을 보는 것을 좋아하며, 일상에서 소중한 것을 찾는 것을 즐겨한다. 목사이며, 수필가로 근간 자연산문집<달팽이는 느리고, 호박은 못생겼다?>, <꽃을 찾아 떠난 여행 1,2권>이 출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낮은 오름 2003-12-05 16:14:09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오름 명칭을 쓸 때 붙여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가 법률 명칭을 쓸 때에도 띄어쓰기를 하지 않지요. 식물이름도 마찬가지지요. 기사 중에도 나오듯이 '범의 귀'라고 쓰지 않고 '범의귀'라고 하지요.

오름 이름도 마찬가지 입니다. '용눈이 오름'이 아니라 '용눈이오름'입니다. 고유명사니까요. '높은오름'과 '높은 오름'의 차이를 보면 명확해 집니다. '높은 오름'은 오름 중에 비교적 높은 오름이라는 뜻이지만, '높은오름'은 구좌읍에 실제로 존재하는 오름입니다. 이 오름을 '높은 오름'이라 하면 '낮은 오름'의 반대말처럼 보이게 되겠지요.
127.***.***.1

높은오름 2003-12-05 16:07:58
물매화, 정말 반가운 이름입니다. 강요배 선생이 '제주의 자연전' 때 선보인 거미오름 그림 속에는 경사진 곳에 피어 바람에 흩들리는 물매화 모습이 있습니다. 본래 거미오름을 좋아하지만 물매화로 인해 거미오름이 더욱 좋아보였던 기억이 납니다. 희고 작아 가냘퍼 보이지만, 모진 바람 속에서도 정갈하고 의연하게 피어있는 모습은 감동적입니다.

꽃향유도 역시 반가운 이름입니다. 백약이오름에선가 가을에 오름을 온통 보랏빛으로 물들인 꽃향유 때문에 차마 밟을 수 없어 발 디딜 곳을 찾느라 애썼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이렇게 훌륭한 사진을 올려놓는 분은 누구일까요? 정체를 밝히시지요.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