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어멍은 그리는 애기...
나 어멍은 그리는 애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현우의 만보제(10)]'내 어머니는 그리는 딸, 시집 보내니 종으로 본다'는 말

 
'나 어멍은 그리는 애기 놈은 주난 종으로 본다'는 말이 있습니다.

'내 어머니는 그리는 아기(딸을 의미) 남은 주니(시집보내니) 종으로 본다'는 말입니다.

애지중지 키운 딸을 시집보냈더니 마치 종부리듯 고된 시집살이를 시킨다는 뜻... 딸 가진 부모의 안타까운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속담입니다요...

 

 

   
▲ [송현우의 만보제(10)]'내 어머니는 그리는 딸, 시집 보내니 종으로 본다'는 말 ⓒ 제주의소리 송현우

<제주의소리>

<송현우 시민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장태욱 2008-03-27 20:58:02
특히 '쪽'소리가 압권이네요.^^
6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