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탐라연대, "제주도는 혁신도시 재검토에 강력히 대응하라"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08년 04월 17일 목요일 11:21   0면

이명박 정부에서 혁신도시 계획을 재검토하는 가운데 탐라자치연대가 성명을 내고 '서귀포 혁신도시 건설'를 촉구하고 나섰다.

탐라자치연대는 17일 '서귀포 혁신도시 좌초하는가'라는 성명을 내고 "제주도는 이명박 정부의 혁시도시 재검토에 강력히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탐라자치연대는 "지난 참여정부의 지역균형발전 전략의 상징이었던 혁신도시가 이명박정부에서 재검토되고 있다"며 "하지만 이와 같은 조치는 정책의 연속성을 부정하고 국가균형발전과 지역발전의 충추적 역할을 포기하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라고 지적했다.

특히 탐라자치연대는 "현재 서귀포 혁신도시의 경우에는  2007년 9월 착공되어 혁신도시 1호라는 상징성을 갖고 있고, 전체 사업대상 부지의 80%의 매입을 마쳤고 보상금으로 1100억원을 지불하여 타지역보다 진행과정이 빠르다는 점에서 향후 어떤 조치가 취해지느냐에 따라 사업변경의 파장은 서귀포시는 물론 도 전역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탐라자치연대는 "이미 이명박정부 들어 4.3위원회 폐지우려와 제2공항건설을 유보하는 등 제주홀대론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이와 같은 시점에서 혁신도시마저 주민의 바람과 상관없이 변경될 경우 제주도민의 상실감은 도민저항으로 표출될 여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탐라자치연대는 "제주도 역시 서귀포 혁신도시가 가진 산남 산북의 균형발전과 동북아의 국제교류의 중심지라는 청사진을 위해 양보할 수 없는 사업이기에 우선 정부의 향후 의지와 정책기조를 확인하여 주민들의 동요를 막고 혁신도시의 성공적 완성을 위한 치밀하고도 강력한 대응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탐라연대, "제주도는 혁신도시 재검토에 강력히 대응하라"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