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테우리 보단 사름테우리가 더 어렵나'
'몰테우리 보단 사름테우리가 더 어렵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현우의 만보제(13)] '말 키우는 목자 보다 사람 가르치는 훈장이 더 어렵다'

 
 
'몰테우리'는 말(馬)을 키우는 목자입니다.

'사름테우리'는 사람을 돌보는 이, 이 속담에선 아이를 가르치는 훈장(선생님)을 지칭합니다.

사람을 가르치는 일(교육)이 매우 어려운 일이라는 의미의 제주속담입니다.

※ 추신 : 모든 선생님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꾸벅!

 

 

 

   
▲ [송현우의 만보제(13)] '말 키우는 목자 보다 사람 가르치는 훈장이 더 어렵다' ⓒ 제주의소리 송현우

<제주의소리>

<송현우 시민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장태욱 2008-05-10 15:56:51
공감이 가는 내용이네요.^^
125.***.***.163

송현우 2008-05-10 13:24:34
조성신 선생님,양성언 교육감님,현용식 선생님
고맙습니다.

제게 주신 선생님들의 사랑,
죽어도 잊지 않겠습니다.
꾸벅!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