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가지 약초 먹고 자라는 소는 어떤 소?
백가지 약초 먹고 자라는 소는 어떤 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주 백약이오름에 방목해 놓은 소떼들

▲ 백약이 오름에서 방목하는 소 ⓒ 김강임   
목장지대 소 오름 아래는 목장입니다.  ⓒ 김강임 

신록 가득한 6월, 들판의 푸름이 싱그럽다. 하지만 요즘 '광우병 소'에 대한 뜨거운 이슈로 어수선하기만 하다. 사람 사는 것에는 먹고 사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인데, 먹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우리를 엄습해 오니 그저 불안하기만 하다.
  
▲ 먹이를 찾아 삼삼오오 모여있는 소  ⓒ 김강임 
▲ 청정지역에서 방목하는 제주소  ⓒ 김강임 
   
지난 6월 1일, 백가지 약초가 서식한다는 기생화산을 탐방했다. 초록으로 물들은 제주의 들판은 광우병의 이슈를 아는지 모르는지 그저 평온하기만 하다. 백약이 오름 중턱은 광활한 목장지대. 오름 입구에 이르자 풀을 뜯는 살찐 소들이 움메-움메- 울어댄다.

청정지역에서 사는 소들은 '미친 소'를 알까? 오름중턱에서 사는 소들은 미친 소의 반입을 슬퍼하는 것 같이 자꾸만 울어댄다. 기생화산 기슭은 온통 소들의 아지트다. 삼삼오오 무리를 지어 다니는 소. 사육장에 가둬놓고 사료를 먹이는 소들에 비하면 초원 위에서 자라는 소들은 그저 자유롭다.

백약이 오름은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있는 원형분화구를 가진 오름으로 탐라 황기, 잔대, 청미래넝쿨, 굴피나무 등이 서식한다. 특히 백약이 오름은 표고 356.9m, 비고 132m로 백가지 약초가 서식한다고 한다.

그렇다보니 백약이 오름에서 사는 소는 백가지 약초를 먹고 자라는 셈이다. 하지만 미국산 쇠고기 수입이 개방되면 백가지 약초를 먹고 자라는 소는 어떻게 될까?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오름 입구 백약이 오름 입구 ⓒ 김강임   
▲ 백약이 오름을 오르는 오르미들  ⓒ 김강임 
▲ 분화구까지 올라온 제주마 ⓒ 김강임
▲ 분화구와 오름군 ⓒ 김강임   
야생화 백가지 약초와 어우러진 야생화  ⓒ 김강임 
개구리 백가지 약초 위에 앉아 있는 개구리  ⓒ 김강임
 
<제주의소리>

<김강임 시민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http://www.ohmynews.com) 제휴기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