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총장선거 '파행' 예고…교수 설문조사 '직원참여' 부정적
제주대 총장선거 '파행' 예고…교수 설문조사 '직원참여' 부정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장선출권 공대위' 즉각 반발, 실력 저지 방침…총장선거는 12월23일 잠정 확정

제주대 총장선거에 ‘교직원 선거 참여’가 첨예한 쟁점이 되고 있는 가운데 교수들이 교직원 선거참여에 대해 부정적인 설문조사 결과가 나와 ‘파행’이 예상되고 있다.

제주대 교수회(회장 한석지)는 지난 17~19일까지 3일간 전임 강사 이상 488명 중 415명을 대상으로 ‘총장선거 선거권 관련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는 △직원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하는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만일 선거권을 부여하게 된다면 참여 범위와 비율 결정 기구는 △선거권 확대 범위 및 비율이 결정되면 최종 합의절차는 어떻게 밟아야 하나 △총장선거 시기는 등 4개의 문항으로 이뤄져 있다.

415명의 교수 중 292명이 설문에 응한 가운데 첫 문항인 선거권과 관련해 ‘부여해서는 안된다’는 견해가 122명(41.8%), ‘제한적 부여’ 114명(39%), ‘부여해야 한다’ 16명(5.5%), ‘교수회 결정’ 39명(13.4%) 등으로 나타났다.

교직원 선거권 부여 여부가 어느 쪽도 과반수를 넘기지 못했지만 교수회는 설문 해석에서 “설문지 작성과정에서부터 논란이 많았다”며 “설문지가 배포된 후 일부 교수들로부터 설문문항 자체가 직원의 선거참여를 유도하는 내용이라 공정치 못하다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교수회는 “어느 쪽도 과반수를 넘기지 못했기에 총장선거관련특별위원회는 응답결과에 대한 해석을 놓고 장장 3시간의 토론을 벌였다”며 “그 결과 교수들의 판단은 원칙과 당위성에 입각해 직원 선거권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라는 결론에 이르렀고, ‘교수회에 일임한다’는 응답도 선거권 확대에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는 견해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교수회는 이런 판단을 내린 채 교직원들의 반발을 우려한 듯 “선거권을 부여하거나 제한적으로 부여할 수 있다는 응답도 44.5%에 이르고, 가능한 한 정해진 기일 내에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현실논리도 무시할 수 없기에 직원들을 설득.협조를 구해 타협을 이끌어낼 계획”이라며 “직원들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라고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또 교수회는 “(직원들과의) 대화를 통해 제한성 정도에 대한 타협점을 찾을 수 있다면, 그리고 선거권 확대에 따른 상대적 결실을 확보할 수 있다면 극적인 타결을 볼 수도 있다는 여망이 작용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런 교수들의 설문조사 결과가 ‘직원참여’에 대해 부정적으로 나오자 대학노조와 공직협을 중심으로 구성된 ‘총장선출권 확보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위원장 강철승.강택경, 이하 공대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공대위는 교수회의 ‘설문조사’가 교직원들의 선거참여를 막기 위한 ‘쇼’에 불과하다며 비난했다.

공대위 강철승 위원장은 “교수회는 설문조사 결과를 가지고 교묘한 ‘말장난’에 가까운 수사를 쓰고 있지만 결국 ‘교직원들의 선거 참여’를 막기 위한 정해진 수순에 돌입한 것 같다”며 “교직원들과 타협 운운하는 것들은 아예 선거권을 주지 않기 위한 방책”이라고 교수회를 공박했다.

공대위는 총장선거 선출권과 관련해 교수회가 일방적으로 결정한다면 실력으로라도 저지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수회와 공대위는 이날 오후 4시부터 교수회관에서 ‘교직원 선거참여’와 관련해 협상으로 벌이고 있다.

한편 교수회는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제주대 총장선거를 12월23일께에 치를 것으로 잠정적으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갸우뚱 2004-11-28 07:25:28
교수회가 총장선거를 이렇게 시대에 역행하는 방향으로 몰고가는 것 같네요.
그런데 교수회장이 누구죠?
127.***.***.1

잔머리 2004-11-25 08:54:45
어이! 고수양반.
당신은 알바 고수인가? 학자인가?
설문조사 결과 해석이 마땅하다는 것으로 봐서
공부 좀 더 해야겠구먼.
그리고
학자들 노는 곳 좀 알려주시게
골프장이나 단란주점 말일세!
배우는데 때와 장소가 따로 있나.
기회가 되면 같이 만나세.
127.***.***.1

고수 2004-11-24 20:24:27
꼬리말 다는 수준 하고.
무식한 알바들 때문 인터넷만 욕먹지.
할일 없으면 글 한줄 더 읽고,
학자들 노는 곳에 한 수 배우기라도 하게나.
설문조사 결과는 당연한 것이고, 그 해석도 마땅한 것일 뿐
127.***.***.1

잔머리 2004-11-24 15:21:57
내용을 보니,
"설문지 작성과정에서부터 논란이 많았다"며 "설문지가 배포된 후 일부 교수들로부터 설문문항 자체가 직원의 선거참여를 유도하는 내용이라 공정치 못하다는 항의를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 마치 교수회가 직원선거권을 배려해주는 것 같이 쇼하지 마세요.
설문지를 잘못 만든 본인들의 무능함을 탓하셔야지.
오히려 직원선거권을 배제하려고 잔머리 굴리다가 된통 당한것 같은데.
다음 줄부터 설명이 잘 되어있네요.
솔찍하세요.
잔머리 쓰면, 대머리 됩니다.
127.***.***.1

사사오입 2004-11-24 14:57:07
총장선출특별위원회가 웃겨도 한참 웃긴다.
3시간씩이나 토론을 벌였다니, 할일이 되게 없는 모양이다.
설문조사 했으면 그에 따르면 그만이지 토론은 무슨 얼어 죽을 토론인가?
"부여해서는 안 된다."가 41.78%,
"부여해야 한다.(제한적 포함)"가 44.52%라 나왔다면
그 결과대로 진행시키는 의무만 있는 것이다.
지들이 뭔데
토론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냐?

한 가지 더!
특별위원회 교수들은 직원선거권 배제의견이 지배적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그 교수들이 직원선거권 배제를 위한 홍위병이라는 이야긴지 밝혀야 한다.
또, "교수회에 위임한다."는 응답을 선거권 확대에 부정적 입장이라고 결론짓는 것은 특별위원회가 4사5입 개헌보다 더 악질적인 해석을 하고 있다.
"총장선출권 확보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와 "교수회"가
서로 의논하여 결정한 것에 따르겠다는 이야기이지
특별위원회에게 자기의 의사를 이양한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교수회가 직원들에게 선거권을 부여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50%가 되지 않자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를 동원해
"직원들의 선거권" 배제를 합리화하려고 잔머리를 굴리는 것이 가소로울 뿐이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