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아이 앞이선 빈 입도 못 다신다
어린아이 앞이선 빈 입도 못 다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현우의 만보제(23)] '어린아이 앞에서는 빈 입도 못 다신다'

 
 
'어린아이 앞이선(앞에서는) 빈 입도 못 다신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어린아이들은 빈 입을 다시는 경우에도 진짜로 무엇을 먹는 줄 알고 졸라댈 수 있다는 말입니다.

'애들 앞에선 냉수도 함부로 못 마신다'는 말과 비슷한 의미입니다.

'아이 앞이선 입도 '촉'말라'는 속담과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는 이 속담은 사소한 언행일지라도 어린애들 앞에선 주의해야 한다는 의미를 전하고 있습니다.

 

 

   
▲ [송현우의 만보제(23)] '어린아이 앞에서는 빈 입도 못 다신다' ⓒ 제주의소리 송현우

<제주의소리>

<송현우 시민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000 2008-07-24 12:47:30
해군기지 반대 집회때 생태 마을 반납허영 소각헐 당시,사진 열심히 찍는 작가 정신에 박수.....
11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