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비정규 개악법안 철회 등 총파업 돌입 선언
민주노총 비정규 개악법안 철회 등 총파업 돌입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 26일 오전 10시 총파업 돌입…5대 핵심 요구사항

   
민주노총이 비정규 개악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일제히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선언했다.

25일 민주노총 제주본부(본부장 강봉균)는 지난 23일부터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제주시청 어울림마당 농성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비정규 개악 법안 철회와 공무원 노동기본권 쟁취 등을 위해 26일 시한부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들은 “정부는 절대다수의 노동자를 비정규직으로 전락시키는 비정규직 법안을 노동자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철회하지 않고 있다”며 “비정규직을 보호한다면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파견법과 기간제 관련법안은 명백한 노동탄압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파견업종을 전업종으로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근로자파견법’ 개악과 기간제 노동자를 무제한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단시간근로자 법률’ 제정안은 한국의모든 노동자를 비정규직화하는 희대의 악법으로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이 나라는 조만간 비정규직의 나라가 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26일 오전 10시를 기해 일제히 총파업에 돌입, 정부와 국회의 비정규 노동법 개악 기도를 막아내고 공무원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쟁취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근로자파견법 개악안과 단시간근로자 보호법안 철회 ▲4대 개혁입법(국가보안법 폐지, 사립학교법 개정, 언론개혁법, 과거사 청산법) 쟁취 ▲공무원 노동3권 등 노동기본권 보장 입법 쟁취 ▲한일자유무역협정(FTA) 전면 재검토 및 이라크 파병연장 동의안 철회, 용산미군기지 이전비용 전면 재협상 추진 ▲국민연금 개악안 및 기업도시 특별법 철회 등 5대 핵심요구사항을 내세우며 총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26일 오전 10시부터 6시간 시한부 총파업에 돌입, 오후 3시에는 총파업 승리 결의대회를 갖는다. 27일에는 비정규 노동법 개악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국회환경노동위원회 노동 관련 법안 심사일인 29일에는 국회 방청 투쟁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